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1.6℃
  • 흐림강릉 7.4℃
  • 맑음서울 2.7℃
  • 대전 5.2℃
  • 구름조금대구 2.5℃
  • 구름많음울산 4.6℃
  • 구름조금광주 4.9℃
  • 맑음부산 6.6℃
  • 흐림고창 5.7℃
  • 흐림제주 11.3℃
  • 맑음강화 3.2℃
  • 흐림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2.7℃
  • 흐림강진군 4.4℃
  • 구름많음경주시 7.0℃
  • 흐림거제 9.2℃
기상청 제공

[2021 국감] "국감 시작부터 파행"...'대장동 의혹' 정면 충돌

野 '특검 요구' 피켓시위에 與 반발...법사·행안 정회도

 

【 청년일보 】 문재인 정부 마지막 국정감사의 막이 올랐지만 여야는 정국 최대 이슈인 대장동 의혹을 둘러싸고 정면 충돌했다.

 

1일 오는 21일까지 3주간 진행되는 국정감사를 시작한 국회에서 여야는 대장동 의혹을 둘러싸고 파열음을 내며 극한 대립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의혹의 중심에 선 이날 법제사법위원회의 대법원 국감에서는 국민의힘이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는 문구를 담은 피켓을 세운 것에 더불어민주당이 강력 반발하며 대립했다. 

 

민주당 간사 박주민 의원은 "대법원과 전혀 상관없는 정치적 구호를 감사장에 노출해 국감을 정치 공방의 장으로 변질시키려는 시도"라며 철거를 요구했다.

하지만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대장동 게이트는 전임 대법관이 연루돼있다", "민주당이 2017년 국감장에서 '다스는 누구 것인가'라는 게시물을 들고나온 적이 있다"고 받아쳤다.

 

양측이 팽팽히 맞서자 민주당 소속 박광온 법사위원장은 본격 감사가 시작하기도 전에 정회를 선포했다.

 

◆대장동 파장 교육위까지 확대...1시간만에 감사중지 '파행'

 

아들의 '화천대유 50억 원 퇴직금'으로 비판여론에 휩싸인 교육위 소속 곽상도 의원의 국감 참여 여부도 쟁점으로 떠올랐다. 곽 의원은 국감 첫날인 1일 교육부 국감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소관부처 현안과는 무관하지만, 정국의 쟁점인 '대장동 의혹'이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까지 번졌다.

 

더불어민주당은 아예 출석도 못 하게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강득구 의원은 곽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각종 특혜 의혹을 제기했던 것을 거론하며 "아빠 찬스에 누구보다 엄격했던 곽 의원의 요즘 행태는 내로남불의 전형"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교육과 관련 없는 정치적 발언을 하지 말라고 맞섰다.

 

조경태 의원은 "저도 곽 의원은 대단히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제 눈에는 50억 원이 아닌 대장동 특혜의혹 액수인 4천40억 원이 보인다"고 반박했다.

 

조 의원은 "대장동 의혹으로 정쟁하고 싶은 생각이 없다"며 "왜 진상 규명을 위한 특검과 국조는 여당이 거부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야당이 대장동 의혹 특검을 촉구하는 내용의 피켓을 걸어둔 것도 공방의 대상이 됐다.

 

민주당은 피켓을 내리지 않으면 국감을 할 수 없다고 항의했고, 조해진 교육위원장은 여야 간사 협의를 요청하며 국감이 시작한 지 채 한 시간도 안 돼 감사 중지를 선언했다.

 

 

◆경기도청 피감 기관 둔 행안위 국감도 파행

 

경기도청을 피감 기관으로 둔 행안위 국감도 특검 도입 피켓으로 여야간 고성이 오간 끝에 감사가 중단됐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이재명 게이트에 전 국민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여당에 특검 법안 수용을 촉구했다.

 

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대장동 게이트 관련해 나온 사람은 다 야당 측 인사"라고 받아치며 공방이 벌어졌다.

 

또한 국무조정실을 대상으로 한 정무위 국감에서도 '대장동 의혹' 관련 증인 채택 여부를 놓고 날선 신경전이 벌어졌고, 결국 여야 간사간 협의를 위해 정회됐다.

 

국민의힘 간사인 김희곤 의원은 "핵심관계자 유동규를 국감 증인으로 불러서 확인하면 된다"고 주장했지만, 김병욱 의원은 "신속한 수사를 위해 협조하는 게 국회의 역할"이라고 이를 일축했다. 김병욱 의원은 이재명 캠프의 '대장동 TF' 단장이다.

 

남북정상회담 전망,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이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됐던 외통위 국감도 야당의 '피켓 시위'로 정회됐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