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5.7℃
  • 맑음광주 3.6℃
  • 맑음부산 10.0℃
  • 맑음고창 0.0℃
  • 맑음제주 9.0℃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0.1℃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KT '워크이노베이션', IDC 퓨처엔터프라이즈 어워드 수상

디지털 기술·역량 활용 비즈니스 혁신 두각 나타낸 성과

 

【청년일보】 KT는 업무혁신 프로젝트 '워크 이노베이션'의 성과를 인정받아 글로벌 IT 시장분석기관 IDC의 '2022년 IDC 퓨처엔터프라이즈(Future Enterprise) 어워드'에서 '미래의 업무(Future of Work)' 부문 수상사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KT는 지난 2020년부터 워크이노베이션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 단순반복적 업무를 자동화하고 모바일 지원을 제공함으로써 전국 약 2만2천명 임직원들의 생산성 향상과 비용 절감 효과를 내고 있다.

 

지난해 프로젝트 성과를 자체 진단한 결과 직원들의 업무시간을 연간 약 9만 시간 이상 단축하며 생산성을 끌어올렸고 약 103억 원의 비용을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업무혁신 서비스인 '전대리'와 '마비서'는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와 챗봇을 결합해 전표 처리와 복무·복지 서비스를 지원한다. 조사·수합 업무 자동화도구 '조사원'은 연간 약 1천 건의 현황 및 설문 조사를 진행했으며, 비대면 업무 도구 '사이니'는 비대면으로 전자 서명이 가능한 서비스를 구현했다.

 

KT의 워크이노베이션 프로젝트는 일하는 방식의 '디지털 전환(DX)'을 성공적으로 이뤄내 직원들이 더욱 효율적이고 편리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지난해부터는 '그룹 DX 원팀 TF'를 세워 DX 경험을 KT 그룹사들에 전파해 교육부터 DX 업무 혁신까지 적용할 수 있는 개발도구·코칭·워크숍 등의 방법론을 활용하고 있다.

 

IDC에 따르면 올해 아시아태평양지역 12개국 707개 조직에서 총 1천71개 프로젝트가 후보로 참가를 신청했다. 한국 IDC는 내달 13일 'IDC DX 서밋'을 개최해 퓨처 엔터프라이즈 어워드의 온라인 시상식과 수상사와의 대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KT 등 한국 수상사는 자동으로 아태지역 결선에 진출하게 되며 내달 26부터 27일까지 양일간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IDC DX 서밋 아태지역 컨퍼런스에서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정찬호 KT IT전략기획담당 상무는 "지난 3년간 추진해온 워크 이노베이션 프로젝트로 IDC같이 공신력 있는 기관에서 디지털 선도기업으로 인정받아 기쁘다"면서 "이에 그치지 않고 '디지코(DIGICO) KT'다운 일하는 방식 혁신과 DX 확산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