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4.3℃
  • 흐림강릉 24.4℃
  • 서울 25.2℃
  • 흐림대전 25.2℃
  • 대구 22.6℃
  • 울산 22.5℃
  • 광주 23.0℃
  • 부산 22.2℃
  • 흐림고창 23.4℃
  • 흐림제주 25.0℃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2.1℃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5.3℃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4대 금융지주 외국인 지분율 평균 63%… 역대 최고 수준

주주환원 강화에 외국인 매수세...밸류업에 '저평가주' 부각 영향

 

【 청년일보 】 코스피에 상장된 4대 금융지주의 외국인 지분율이 평균 63%에 육박하는 등 역대 최고 수준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초부터 강화된 각 사의 주주환원 정책과 지난 2월 정부가 발표한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덕분에 '저평가주'로 지목되면서 외국인 매수세가 몰린 결과로 분석된다.


특히 특히 KB금융은 지난 13일 77.0%로, 증시 상장일인 2008년 10월 10일 이후 가장 높은 외국인 지분율을 기록했다. 


20일 한국거래소 등에 따르면 4대 금융지주(KB·신한·하나·우리)의 지난 17일 장 마감 후 외국인 지분율은 평균 62.7%로 집계됐다.


이는 4대 금융지주 가운데 가장 늦게 증시에 입성한 우리금융 상장일(2019년 2월 13일) 당시 평균 58.2% 이후 5년 3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해 말 평균은 59.6%로, 올해 들어서만 3.1%포인트(p) 높아졌다.


전체 코스피 시장의 외국인 지분율도 지난해 말 18.8%에서 지난 17일 19.8%로 1%p 올랐지만, 금융지주와 비교하면 상승 폭이 작다.


지주사별로 보면, KB금융의 외국인 지분율은 지난해 말 72.0%에서 지난 17일 76.8%로 5%p 가까이 늘어 80%대를 목전에 뒀다.


같은 기간 신한금융은 60.2%에서 61.2%로, 하나금융은 68.6%에서 70.1%로, 우리금융은 37.9%에서 42.5%로 일제히 외국인 지분율이 올랐다.


특히 KB금융은 지난 13일 77.0%로, 증시 상장일인 2008년 10월 10일 이후 가장 높은 외국인 지분율을 기록했다. 우리금융도 17일 기준 외국인 지분율이 상장 후 최고치다.


금융지주들은 적극적인 주주환원 정책을 앞다퉈 시행한 결과 외국인 주주들의 매수세가 몰린 것이라고 자체 분석했다.


상대적으로 높은 배당 수익률 등을 노리고 장기 투자성향이 강한 외국계 큰 손들이 꾸준히 주주로 진입했다고 보는 것이다.


KB금융 관계자는 "지난해 초에 이어 올해 1분기에 적극적이고 차별화한 주주환원 정책을 발표했고, 이에 시장 반응이 긍정적이었다"고 말했다.


신한금융의 경우 올해 들어 10%가량의 외국인 지분 매도가 이뤄졌지만, 전체 외국인 지분율이 유지되고 있다며 "매도 물량이 무난히 소화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들어 어피너티, BNP파리바, EQT(옛 베어링) 등 외국계 자본들이 신한지주 지분을 대량으로 매도했지만, 꾸준한 주주환원 정책 덕분에 오히려 외국인 지분율이 올랐다는 설명이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지난해 초부터 주주환원 증대와 주가 저평가 극복을 위해 노력했다"며 "올해 1월에는 3천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과 소각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여기에 정부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이 더해지며, 일본 증시의 성공사례를 경험한 외국인 투자자들의 관심도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우리금융 관계자 역시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해 지난해부터 시행해 온 다양한 주주환원 정책이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