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흐림동두천 -4.5℃
  • 구름조금강릉 1.0℃
  • 흐림서울 -1.2℃
  • 구름조금대전 -2.2℃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0℃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3.1℃
  • 맑음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5.9℃
  • 흐림강화 -0.9℃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4.1℃
  • 구름많음강진군 0.0℃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쌍용차 평택공장, 일부 가동 재개…“부품업체와 협의 중”

협력업체 부품 납품 거부로 24·28일 생산 중단…1300대 생산 손실
현대모비스·S&T중공업 부품 공급 재개…“나머지 업체와 협의 지속”

 

【 청년일보 】쌍용자동차가 29일 경기도 평택 공장의 일부 가동을 재개했다.

 

쌍용차 평택 공장은 협력업체의 부품 납품 거부로 이틀간 평택공장 문을 닫은 바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이날 “평택공장 라인은 적정 재고로 부분 가동 중”이라며 “부품 협력사와는 협의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쌍용차는 현대모비스(헤드램프)와 S&T중공업(차축 어셈블리), LG하우시스(범퍼), 보그워너오창(T/C 어셈블리), 콘티넨탈오토모티브(콤비 미터) 등 5개 협력사의 납품 거부로 24일과 28일 이틀간 평택공장의 생산을 중단했다.

 

이중 현대모비스와 S&T중공업은 이날부터 부품 공급을 재개하기로 했지만, 나머지 업체들은 아직 납품 재개를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쌍용차는 나머지 협력사들과 협의를 지속해 이날 오후 공장 가동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전날 서울회생법원은 쌍용차가 신청한 자율 구조조정 지원(ARS) 프로그램을 받아들여 법인 회생 절차 개시 결정을 내년 2월28일까지 보류하기로 했다.

 

쌍용차는 2개월 동안 생산·판매 활동을 이어가며 미국 HAAH오토모티브와의 신규 투자 협상을 마무리해 유동성의 위기를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부품 협력사의 납품 거부가 길어져 공장이 정상 가동되지 않으면 이 같은 계획에도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 쌍용차는 이틀간의 생산 중단으로 1300대의 생산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