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맑음동두천 -4.2℃
  • 구름조금강릉 -1.8℃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1.3℃
  • 구름조금울산 0.9℃
  • 맑음광주 0.2℃
  • 맑음부산 3.0℃
  • 맑음고창 -2.7℃
  • 구름조금제주 2.6℃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포스코, 대만 타오위안 공항 신축 공사에 강재 단독공급

단일프로젝트로는 최대 규모
후판 7만t 전량 공급…내진 성능 갖춘 고부가가치 제품

 

【 청년일보 】포스코는 삼성물산이 시공하는 대만 타오위안 국제공항 제3터미널 신축공사에 건설용 강재를 단독으로 공급한다고 2일 밝혔다.


포스코는 이 공사에 필요한 건설용 후판 7만t을 전량 공급한다. 후판은 두께 6㎜ 이상의 두꺼운 철판을 말하며, 주로 선박용·건설용 철강재로 사용된다.


이는 포스코가 지난해 터키 차나칼레 대교에 건설용 후판 12만t을 공급한 이후 단일 프로젝트로는 최대 규모다.


대만은 늘어나는 공항 이용 수요에 대비해 타오위안 국제공항에 기존 1·2터미널에 이어 제3터미널을 추가로 건설하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총사업비는 1조8천억원 규모이며 삼성물산이 시공한다.


올해 착공해 2025년에 완공될 예정으로, 연간 수용 가능한 인원은 총 6천500만명에 달할 전망이다.


포스코는 2015년부터 이어온 삼성물산과의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프로젝트 정보를 사전에 공유해 엔지니어링 기준에 맞는 강재 이용기술을 제공하고 최적 물량을 산출해 프로젝트 스케줄에 맞춘 안정적인 공급을 제안했다.


지진 발생이 잦은 대만에서는 모든 건축구조물에 필수적으로 내진설계를 해야 하며, 적용되는 철강제품 또한 내진용 강재를 사용해야 한다.


이번에 포스코가 공급하는 물량 역시 지진 발생 시 진동을 최대로 흡수해 구조물의 변형을 막아주는 내진용 후판 제품이 90% 이상을 차지한다. 이들 제품은 포스코의 고부가가치 제품인 WTP(World Top Premium)에 해당한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포스코의 후판을 이용한 철 구조물을 국내 중소기업에서 제작해 현지에 공급하는 방식"이라며 "비즈니스 파트너와의 동반성장을 실천한 사례"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