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2 (월)

  • 흐림동두천 27.4℃
  • 구름많음강릉 30.1℃
  • 구름많음서울 28.3℃
  • 대전 26.7℃
  • 구름많음대구 27.6℃
  • 구름많음울산 30.1℃
  • 흐림광주 26.8℃
  • 구름많음부산 29.2℃
  • 구름많음고창 27.3℃
  • 흐림제주 28.3℃
  • 구름많음강화 26.9℃
  • 흐림보은 25.9℃
  • 흐림금산 25.5℃
  • 흐림강진군 29.5℃
  • 구름많음경주시 30.8℃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유럽 최대 수준 생산 기지 도약”...SK "이포스케시 증설 착수"

800억 투자...최첨단 GCT 대량 생산 위한 제2공장 건설
1만㎡ 규모 생산기지...혁신 신약 공급 시너지 제고
2023년 완공 예정...바이오 CMO 포트폴리오 강화 가속

 

【 청년일보 】 투자전문회사 SK는 지난 3월 인수한 프랑스 유전자·세포 치료제(GCT) 위탁생산(CMO) 업체 ‘이포스케시(Yposkesi)’가 본격 증설에 나서며, 첨단 바이오의약품 글로벌 생산기지로의 도약을 가속화한다고 밝혔다.

 

이포스케시는 14일 약 5800만 유로(약 800억원)를 투자해 최첨단 시설을 갖춘 유전자·세포 치료제 제 2 생산공장 건설에 착수했다. 5천㎡ 규모의 제 2공장이 2023년 완공되면 이포스케시는 현재의 2배이자 유럽 최대 수준인 1만㎡ 규모의 유전자·세포 치료제 대량생산 역량을 갖추게 된다.

 

신규 공장은 미국·유럽 선진 GMP 기준에 맞춰 설계되며 제 1공장이 위치한 프랑스 바이오클러스터인 제노폴(Genopole)에 건설된다. 이포스케시의 신규 생산시설은 바이오 의약품 중 특히 치사율이 높은 희귀 질환 유전자·세포 첨단치료제의 글로벌 생산 공급지로 떠오를 전망이다.

 

유전자·세포 치료제는 유전 결함으로 발병하는 희귀 질환을 1~2회 유전자 주입으로 완치하는 개인 맞춤형 치료제로,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월등한 치료 효과로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는 유전자·세포 치료제가 현재 임상 개발 중인 바이오 의약품 중 약 50%를 차지하고 있으며, 딜로이트 등에 따르면 2025년까지 연평균 25% 고성장을 통해 현재 가장 큰 바이오 의약품 시장인 항체 치료제를 능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포스케시는 유전자·세포 치료제 연구개발의 핵심이자 체내에 치료 DNA를 투여하기 위한 유전자 전달체(바이러스 벡터) 생산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SK는 CMO 통합법인 SK팜테코가 보유한 글로벌 마케팅 네트워크 및 대량생산·품질 관리 역량을 이포스케시와 공유해 글로벌 경영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포스케시는 GMP 시설을 갖춘 제1공장에 이어 제2공장도 GMP 기준을 적용·설계했으며, 유전자 치료제 대량 생산을 위한 바이오 리액터와 정제 시스템, 원료의약품 생산 시설, 품질관리 연구소 등의 시설을 갖출 예정인 제2공장은 유럽의약품청(EMA)과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거쳐 2023년부터 본격 가동될 예정이다.

 

SK㈜ 이동훈 바이오 투자센터장은 “이번 증설로 이포스케시는 급성장이 예상되는 유전자·세포 치료제의 대량생산 및 상업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질을 갖추게 될 것”이라며 “해외 시장 확장 등 SK팜테코와의 다양한 시너지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정은택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