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동두천 17.2℃
  • 맑음강릉 18.1℃
  • 맑음서울 18.3℃
  • 맑음대전 17.0℃
  • 구름조금대구 18.5℃
  • 구름조금울산 17.8℃
  • 맑음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19.7℃
  • 맑음고창 17.4℃
  • 맑음제주 18.5℃
  • 맑음강화 13.9℃
  • 맑음보은 17.6℃
  • 맑음금산 17.0℃
  • 구름조금강진군 20.1℃
  • 맑음경주시 17.7℃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ESG 투자 포트폴리오 확대”...SK, 中 조이비오와 1천억 규모 펀드 조성

대체식품 투자 펀드 조성 MOU...글로벌 대체식품 시장 공략 가속
SK "대체식품 시장 선제 투자...ESG 투자 포트폴리오 확대·다각화"

 

【 청년일보 】 투자전문회사 SK는 중국 식음료(F&B) 유통기업인 조이비오(Joyvio) 그룹과 1천억원 규모의 대체식품 투자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SK는 중국 대체식품 투자 펀드 조성을 포함한 투자 협력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SK와 조이비오 그룹은 5.5억 위안(약 1천억원) 규모의 ‘지속가능 식품 투자 펀드’를 조성하고, 식물성 대체 고기, 발효 단백질 등 대체 단백질 생산 기업에 투자할 계획이며, ‘수직농장’ 등 유망 IT기술 기반 푸드테크 기업와의 사업 협력과 글로벌 대체 단백질 기업의 중국 진출도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통해 SK는 ‘지속가능 먹거리’로 세계적 관심을 받고 있는 글로벌 대체식품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 포트폴리오를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대체식품은 동물에 기반한 전통 농축산업 방식 대신 주로 콩·버섯 등에서 추출한 식물성 단백질, 첨단 미생물 발효 기술로 개발한 단백질 등으로 만든 식품을 말한다. 대체식품 시장 성장을 주도하고 있는 대체 단백질은 대규모 동물 사육 없이, 혁신 기술로 단백질을 구현해 농축산업 탄소배출 감축, 식품안전성 제고 등 사회 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ESG 투자로도 각광받고 있다.

 

SK는 대체식품 선도 시장인 미국, 영국을 비롯해 초기 시장인 아시아에서 혁신 기술을 보유한 유망 푸드테크 기업에 투자하고, 아시아 주요국 선도 식품 기업 및 투자자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아시아 대체식품 시장을 공략해 나갈 전략이다.

 

‘레전드 홀딩스’가 2012년 설립한 F&B 유통 기업인 조이비오 그룹은 중국·호주·칠레에서 프리미엄 과일·해산물 분야 1위 브랜드를 다수 보유하고 있으며, 앞서 2019년 SK는 국내 사모펀드와 함께 조이비오 그룹에 약 220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SK는 이번 투자 펀드 조성에 조이비오 뿐만 아니라 중국 ‘유수 식품 기업’과 ‘충칭 지방 정부 펀드’도 출자자로 참여해 투자 역량은 물론 전문적인 시장 분석과 사업 실행력 등을 고루 갖춰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서 SK는 2020년 미국 발효 단백질 선도기업인 퍼펙트데이에 약 540억원을 투자하며 대체 식품 시장에 진출했다. 2014년 설립된 퍼펙트데이는 대체 발효유(乳)단백질 분야 선두주자로, 2019년 세계 최초로 소(牛)에서 추출한 단백질 유전자로 발효유단백질 생산에 성공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SK는 최근 미국 대체 단백질 개발사 네이처스 파인드(Nature’s Fynd)에도 약 290억원을 투자하며 미국 대체식품 시장에서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해가고 있다.

 

SK는 미국 시장 뿐만 아니라 유럽시장에서 큰 반향을 얻고 있는 영국의 대체육 생산 기업 미트리스팜(Meatless Farm) 투자도 추진 중이며,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발효 단백질 외에도 식물성 대체육 분야 포트폴리오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SK 김무환 그린투자 센터장은 “지속가능한 미래 먹거리 시장은 향후 무궁무진한 부가가치 확장이 기대되는 유망 분야인 동시에 환경적 가치도 큰 사업”이라며 “핵심 기술을 보유한 투자사들과의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글로벌 사업기회 확대 등 시너지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정은택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