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흐림동두천 -9.7℃
  • 구름많음강릉 -3.8℃
  • 맑음서울 -7.7℃
  • 흐림대전 -5.5℃
  • 구름많음대구 -3.1℃
  • 흐림울산 -1.7℃
  • 흐림광주 -1.8℃
  • 흐림부산 -1.7℃
  • 흐림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4.4℃
  • 구름많음강화 -7.9℃
  • 흐림보은 -5.5℃
  • 흐림금산 -4.9℃
  • 흐림강진군 -0.6℃
  • 흐림경주시 -2.8℃
  • 흐림거제 -0.6℃
기상청 제공

신한은행, 5억달러 규모 기후채권 발행...시장 신뢰도 제고

미국 10년물 국채금리에 1.85% 가산...4.375% 고정금리
2018년부터 5년 연속 및 총 10번째 ESG채권 발행 성공

 

【 청년일보 】 신한은행은 미화 5억불 규모의 10년 만기 외화 후순위 채권을 국내 최초 기후채권으로 공모 발행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기후채권이란 국제기후채권기구(CBI, Climate Bond Initiative)의 사전 인증을 획득하고 발행하는 녹색채권(Green Bond)으로 발행자금을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된 프로젝트에만 사용해야하는 가장 엄격한 기준을 따르는 고난이도 ESG 채권이다.

 

이번에 발행한 채권은 신한은행이 10번째로 발행한 ESG채권으로 금리는 미국 10년물 국채금리에 1.85%를 가산한 고정 4.375%로 결정됐다. 발행 공모에는 BNP Paribas, Citi, Credit Agricole, Credit Suisse, HSBC, JP Morgan, 신한금융투자가 공동주간사로 참여했다.

 

투자자 구성은 지역별로 아시아 59%, 미국 25%, 유럽 16%, 유형별로는 자산운용사 69%, 보험사 23%, 국부펀드 4%, 은행/기타 4% 등의 분포를 보였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국내 최초 기후채권 발행을 통해 그린워싱(Green-washing)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를 불식시켰다"며 "외화 조달 측면에서 중장기 전략 목표인 투자자 저변 확대를 달성함과 동시에 조달비용 역시 일부 절감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기후변화 대응을 사업 전략의 핵심으로 삼고 재작년 9월 시중은행 최초 적도원칙 가입, 작년 3월 탈석탄경영 선언 및 올해 1월 ESG전략실 신설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지속해 오고 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