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6℃
  • 구름많음강릉 29.7℃
  • 구름많음서울 27.3℃
  • 구름많음대전 26.5℃
  • 흐림대구 27.2℃
  • 흐림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5.3℃
  • 흐림부산 24.0℃
  • 흐림고창 24.3℃
  • 구름많음제주 24.2℃
  • 구름조금강화 21.9℃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5.0℃
  • 구름조금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오랜 노하우 전수”···SK하이닉스, 현장 직군 ‘마스터’ 직책 신설

메인트 직군 내 최고 커리어···경험적 자산, 구성원에 전수

 

【청년일보】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장비 등을 유지·보수하는 현장 직군 커리어의 최고 단계로 ‘마스터’ 직책을 신설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신설된 마스터는 기존 ‘명장’의 다음 단계이자 메인트 직군 내 최고의 커리어다. 현장에서 축적된 지식을 문서로 남겨 백서화하고, 오랜 노하우를 바탕으로 경영진의 의사결정에 조언을 제시한다.

 

특히 마스터는 정년이 없기 때문에 각자 보유한 경험적 자산을 장기간 조직과 구성원에게 전수하게 된다.

 

마스터는 선발 시 여러 단계의 검증 절차를 거친다. 우선, 명장 중에서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성과 및 후배 육성 등에 크게 기여한 명장을 후보로 선정한다. 

 

이들 중에서 심층 면접을 통해 기술 역량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고, 협업 중인 구성원이나 동료 명장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해 전문성은 물론 인성 면에서도 자격이 있는지 여부를 평가한다. 

 

여기에 매년 치러지는 인사 평가 결과와 함께, CEO를 포함한 주요 경영진의 최종 심의를 거쳐 마스터를 선발하게 된다.

 

제1호 마스터로 선발된 마경수 SK하이닉스 Etch(식각) 장비기술팀 기성은 1993년 입사해 올해 근속 30년을 맞았다. 장비기술팀에서 장비 설치와 정비 업무 등을 맡아왔다. 여러 생산 시설에 있는 장비의 품질·퍼포먼스 표준화를 돕는 시스템을 개발한 성과가 있다.

 

김형환 SK하이닉스 Tech. Talent 담당 부사장은 “생산 현장에서 일하는 구성원은 SK하이닉스의 주춧돌이나 다름 없다”면서 “사내에 반도체 생산에 기여하는 여러 부문이 있는데 각 부문별로 마스터를 발굴해 글로벌 일류 기술 기업의 필수 요건인 우수 인재 풀(Pool)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