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구름많음동두천 -4.4℃
  • 구름많음강릉 1.5℃
  • 구름조금서울 -1.5℃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0.0℃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2.9℃
  • 맑음부산 2.5℃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5.9℃
  • 구름많음강화 -4.0℃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현대모비스·S&T중공업, 29일부터 쌍용차에 부품 공급 재개

“쌍용차에 납품거부해 심각한 위기 초래” 비판 제기되자 입장 선회
쌍용차 “나머지 3개 업체 등과 협상…조속한 시일 내에 생산 재개”

 

【 청년일보 】쌍용자동차가 일부 부품업체의 납품 거부로 공장 가동을 일시 중단한 가운데 현대모비스와 S&T중공업이 부품 공급을 재개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는 나머지 대기업 부품업체 3곳을 설득해 빠른 시일 내 생산을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24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전날 논의를 거쳐 쌍용차에 오는 29일부터 헤드램프를 정상 공급하기로 결정하고 쌍용차 측에 이 같이 통보했다.

 

현대모비스는 쌍용차에 납품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진 대기업 부품업체 5곳 중에서 처음으로 공급 재개 결정을 내렸다.

 

또한 S&T중공업이 이날 오후 쌍용차 측에 29일부터 부품 공급을 재개하겠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쌍용차가 유동성 위기로 생존마저 어려운 상황에 놓였음에도 대기업 부품업체가 먼저 납품을 중단해 공장 문까지 닫게 되자 이에 대한 비난이 제기돼 입장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쌍용차는 전날 현대모비스와 S&T중공업, LG하우시스, 보그워너오창, 콘티넨탈오토모티브 등  대기업 부품업체가 납품을 거부해 24일과 28일 이틀간 평택공장의 생산을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이 납품하는 헤드램프와 범퍼 등은 전 차종에 해당되는 주요 부품이어서 납품이 재개되지 않으면 모든 차종의 생산에 차질을 빚기 때문이다. 

 

이들 업체는 쌍용차의 기업 회생 신청으로 지불 능력에 의문을 품으며 납품 중단을 통보한 것은 물론, 이미 납품한 물품에 대해서도 현금 결제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동성 위기에 처한 쌍용차는 지난 21일 서울회생법원에 기업 회생을 신청했다. 기업 회생 신청에 따른 기한이익상실(금융기관이 여러 이유로 대출금을 만기 전에 회수하는 것)을 포함하면 총 2553억원 가량의 대출 원리금이 연체된 상태다.

 

쌍용차는 협력사와 납품 재개 협상을 추진해 이르면 29일 생산을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쌍용차 부품협력사 200여개로 구성된 쌍용차협동회도 조만간 부품 공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예병태 쌍용차 사장은 지난 22일 협동회와 간담회를 열고 회생 신청 배경과 향후 계획 등을 설명한 바 있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