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동두천 18.5℃
  • 맑음강릉 19.9℃
  • 맑음서울 19.4℃
  • 맑음대전 19.0℃
  • 구름조금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18.4℃
  • 맑음광주 20.4℃
  • 구름조금부산 21.2℃
  • 맑음고창 19.0℃
  • 맑음제주 19.6℃
  • 맑음강화 18.0℃
  • 맑음보은 18.6℃
  • 맑음금산 18.8℃
  • 맑음강진군 21.7℃
  • 구름조금경주시 18.5℃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SK, 日 친환경 기업 ‘TBM’에 1400억 투자...‘라이멕스’ 판매권 확보

SK일본투자법인, TBM 지분 10% 매입
라이멕스, 친환경 소재 '대체 PP PVC'

 

【 청년일보 】 SK는 1일 SK일본투자법인이 친환경 소재 일본기업 ‘TBM’의 지분 10%(약 1400억원)를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계약식에는 손현호 SK일본투자법인 대표와 박원철 SK수펙스추구협의회 신규사업팀장(부사장), 야마사키 노부요시 일본 TBM 대표이사, 야마구치 타이치 TBM 최고전략책임자 등이 참석했다.

 

TBM은 지난 2011년 설립한 유니콘 기업(자산가치 10억 달러 이상인 벤처기업)으로 기존 플라스틱 소재를 대체할 수 있는 석회석 등 무기물이 50% 이상 포함된 친환경 소재 '라이멕스(LIMEX)'를 생산한다.

 

SK일본투자법인은 이번 계약을 통해 생분해성 소재로 친환경적이고 가격 경쟁력까지 갖춘 라이멕스를 한국·미국 등에 판매할 수 있게 됐다.

 

지난 5월 SK, SKC, SK머티리얼즈, SK실트론 등 4개사는 SK일본투자법인을 설립하고 총 400억엔(약 4080억원)을 출자키로 한 바 있다. SK일본투자법인은 향후에도 ESG를 투자의 핵심 잣대 중 하나로 삼아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SK는 유럽연합(EU)이 올해부터 일회용 빨대·면봉·나이프·포크 등 플라스틱 소비재 사용을 광범위하게 금지하고 중국도 올 초 일회용 플라스틱 생산 및 판매를 금지하는 등 세계 각국 정부가 ESG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라이멕스의 성장성이 주목된다고 전했다.

 

지분 투자와 별도로, SKC는 TBM과 생분해성 플라스틱 사업을 공동 추진하는 합작법인(JV)을 설립하고 내열성·내충격성을 갖춘 생분해성 라이멕스 개발 및 제품군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SK 자회사인 SK이노베이션은 이날 ‘SK이노베이션 스토리데이’를 갖고 ‘탄소 사업에서 그린 중심 사업(Carbon to Green)’으로 회사의 정체성을 완전히 바꾸겠다고 밝혔다.

 

【 청년일보=정은택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