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흐림동두천 -0.4℃
  • 구름조금강릉 5.9℃
  • 안개서울 0.9℃
  • 구름많음대전 3.9℃
  • 구름많음대구 -1.0℃
  • 흐림울산 6.6℃
  • 구름많음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7.7℃
  • 흐림고창 4.1℃
  • 구름조금제주 9.1℃
  • 구름많음강화 -2.5℃
  • 구름많음보은 1.0℃
  • 흐림금산 5.6℃
  • 구름많음강진군 0.9℃
  • 흐림경주시 -2.6℃
  • 구름많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美 조지아주, 현대차 공장에 인센티브 지원...2조4000억원 규모

인센티브 합의문 발표...일자리 창출 대가로 소득공제 혜택 등

 

【 청년일보 】미국 조지아 주정부가 현대자동차에 대해 세금 감면 등 2조3천억원이 넘는 인센티브를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AP 통신은  조지아 주정부가 22일(현지시간) 전기차 공장을 건설하는 현대자동차에 대해 18억 달러(2조3천580억원) 규모의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합의문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조지아 서배너 인근에 55억 달러를 투자해 전기차 전용 공장을 신설하고 현지에서 8천100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합의문에 따르면 조지아 주정부는 현대차에 4억7천200만 달러가 넘는 재산세 감면 혜택을 부여한다.

 

현대차는 5년 동안 일자리 창출의 대가로 2억1천200만 달러의 소득공제 혜택도 받게 된다.

 

또한 주 정부와 현대차 공장이 들어서는 서배너 지역 인근 지방자치단체들은 발전소 부지 구매 8천600만 달러, 도로 건설 등 2억 달러, 건설 및 기계 장비 자금 5천만 달러를 자체 재정으로 충당한다.

 

한편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전기차 공장을 건설하는 미국 기업 리비안은 세제 혜택 등 총 15억달러(2조원)의 지원을 받은 바 있다. 

 

리비안이 받은 인센티브의 핵심은 25년 동안 토지 관련 세금 7억 달러(9천100억원)를 면제받는 것으로 리비안은 대신 2023년부터 시작해 주 정부에 3억 달러(3천900억원)를 이익공유 명목으로 지급하기로 했다.

 

아울러 기아자동차는 조지아에 공장을 지으면서 4억5천만달러(5천800억원) 상당의 인센티브를 받았고, 현재 조지아주에 배터리공장을 건설 중인 SK이노베이션은 3억달러(4천500억원)의 인센티브를 약속받았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