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5 (금)

  • 흐림동두천 25.4℃
  • 구름많음강릉 29.1℃
  • 흐림서울 23.5℃
  • 구름조금대전 27.7℃
  • 구름조금대구 31.2℃
  • 구름조금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6.6℃
  • 맑음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30.3℃
  • 구름많음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29.9℃
  • 구름조금경주시 32.6℃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사업 기회 모색, AI 기술 뽐낸다"…MWC 2024 개막 '초읽기'

현지시각 26~29일 스페인서 MWC 개막…메인 주제 'Future First’
국내 통신3사 MWC 출격 준비 완료…AI 혁신 기술 '각축전' 관측

 

【 청년일보 】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24'(이하 MWC)가 오는 26일부터 29일(현지시간)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가운데 국내 통신 3사(SKT·KT·LG유플러스) 및 국내 반도체를 업계를 대표하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가 총출동한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MWC는 모바일은 물론, 통신과 전자기기 및 소프트웨어 등 영역에서 전 세계 ICT 기업이 모이는 교류의 장이다. 미국 가전·IT 박람회(CES), 유럽 가전전시회(IFA)와 함께 세계 3대 ICT 전시회로 손꼽힌다.

 

전체 참가 기업 수는 전년도와 동일한 수준인 2천400개사로 집계됐다. 일반 기업은 1천600개사, 스타트업 800개사가 참여한다. 

 

올해 MWC 메인 주제는 'Future First’로 정했다. 행사의 메인 테마는 ▲5G ▲연결성 ▲AI의 인간화 ▲제조업 디지털전환 ▲게임 체인저 등이다. 

 

특히 챗GPT 등장으로 생성형 AI가 전 세계를 강타하며 업계에선 이번 MWC 행사가 각 기업들이 보유한 AI 기술을 소개하는 장이 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SKT와 KT는 AI를 기반으로 한 첨단 신기술을 전면에 내세우고 사업 확대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먼저 SKT는 세계 통신사들간 동맹인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를 비롯해, 빅테크들과의 초협력을 통해 자사의 AI 지형을 글로벌 무대로 본격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새로운 변화의 시작, 변곡점이 될 AI’를 주제로 텔코 중심의 AI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전시의 핵심 키워드는 '텔코 LLM(거대언어모델)'이다. 통신사업에 특화한 LLM을 개발하고 이를 다양한 분야에 적용함으로써, 사업자와 고객의 효용을 극대화한다는 것이다.

 

SKT는 텔코 LLM을 바탕으로 ▲챗봇이 구현된 버추얼 에이전트 ▲AI 기반의 스팸·스미싱 필터링 시스템 ▲AI 콜센터 등 다양한 적용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유영상 사장은 MWC 현장을 직접 찾아 SKT의 미래전략을 세계에 알리고,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사와 협력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KT는 '미래를 만드는 디지털 혁신 파트너 KT' 주제로 전시관을 꾸려 ▲NEXT 5G ▲AI LIFE 총 2개 테마존으로 구성해,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 및 AI 혁신기술을 바탕으로 한 자사의 디지털 기술을 소개한다.

 

LG유플러스의 경우 전시관 참여는 하지 않지만 황현식 대표를 포함한 주요 경영진이 참가해 5.5G/6G, AI 등 핵심기술과 트렌드를 집중적으로 탐색할 방침이다.

 

서비스와 상품 전시 외에 AI 기반 솔루션, 5G 기반 산업 혁신, XR/메타버스 기술 분야 선두주자와의 소통을 통해 변화하는 시장환경에 맞는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하는 데 주력한다.

 

통신 3사 외에도 노태문 MX 부문 부사장, 경계현 DS 부문 사장 등 삼성전자 경영진들도 MWC 참석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삼성전자는 부스를 꾸리고 올 초 선보인 첫 AI 스마트폰 갤럭시 S24 시리즈를 알린다.

 

경 사장은 AI 반도체 관련 고객사들과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 역시 부스를 꾸려 HBM 등 AI 반도체를 선보일 계획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MWC 현장에 직접 방문해 글로벌 기술동향을 살피고 신사업을 모색할 예정이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