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맑음동두천 25.4℃
  • 구름조금강릉 26.1℃
  • 구름조금서울 29.0℃
  • 구름많음대전 28.0℃
  • 구름많음대구 25.8℃
  • 흐림울산 24.7℃
  • 흐림광주 27.2℃
  • 흐림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많음제주 26.0℃
  • 맑음강화 24.8℃
  • 구름많음보은 22.7℃
  • 흐림금산 23.8℃
  • 흐림강진군 25.1℃
  • 구름많음경주시 23.4℃
  • 흐림거제 26.2℃
기상청 제공

글로벌 혁신 기업 투자 '순항'...미래에셋증권, 자산운용 실적도 '순풍'

中 최대 차량공유 디디추싱 약 2800억원 투자
상장 완료 시 기업가치 560억 달러 2배 가량 수익 예상
부칼라팍·올라·스위기·조마토 등 지분 보유 기업 수십개
"글로벌 비즈니스 지속적 추진해 혁신·변화 주도할 계획"

 

【 청년일보 】 미래에셋그룹의 글로벌 혁신 기업 투자가 순항하고 있다. 박현주 회장의 장기 투자 전략의 영향이다. 이에 미래에셋증권과 미래에셋자산운용도 호실적으로 기록하고 있다.

 

지난 1분기 미래에셋은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미래에셋증권은 1분기 영업이익 4191억원, 지배순이익 2912억원을 기록했고,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영업이익 820억원, 연결 당기 순이익 2228억원을 기록하며 두 계열사의 이익 규모만으로도 5000억원을 상회하는 수치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해외법인 영업이익이 450억원으로 국내 415억원을 앞서는 등 해외법인의 실적 호조가 주 요인으로 꼽힌다. 이러한 해외법인의 실적은 미래에셋그룹의 지속적인 글로벌 투자로 인해 우상향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3년 동안 미래에셋그룹은 해외의 다양한 신성장 기업 및 사업 분야에 적극적인 투자를 단행했다. 특정 지역의 시장을 선점함과 동시에 꾸준히 성장할 수 있는 글로벌 혁신기업 위주로 투자했다. 그 수가 최근 40개를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 박현주 회장의 장기적인 글로벌 혁신기업 투자전략이 효과를 나타낸 셈이다. 일례로, 2018년 3월, 미래에셋은 네이버와 함께 ‘미래에셋 글로벌 유니콘 펀드’를 통해 중국 최대 차량공유 서비스 기업인 ‘디디추싱’에 약 2800억원(미래에셋증권 2430억원)을 투자하며 지분 0.5%를 사들였다.

 

최근 디디추싱의 예상 기업가치는 최대 1000억 달러로 평가받고 있다. 상장이 완료된다면 투자 당시 디디추싱의 기업가치인 560억달러의 2배 가량 수익이 예상된다.

 

또한 2018년 5월에는 네이버와 함께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그로쓰펀드’(아시아그로쓰펀드)를 조성해 약 1700억원을 투자했으며, 현재 1조원 이상의 가치를 가지고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아시아그로쓰펀드로는 동남아의 다양한 4차 산업 관련 기업에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2018년 8월 투자한 동남아판 우버 ‘그랩’은 최근 기업가치가 3배 이상 커져 미래에셋이 투자한 지분의 수익도 그만큼 증가하게 됐다.

 

아울러 인도네시아판 아마존 ‘부칼라팍’, 인도판 우버 ‘올라’, 인도의 양대 음식배달 업체 ‘스위기’와 ‘조마토’, 핀테크 업체 ‘크레디보’와 ‘크레디트비’, 베트남판 넷플릭스 ‘팝스월드와이드’ 등 수십 개에 달하는 주요 기업들의 지분을 해당 펀드를 통해 보유 중이다.

 

이렇게 미래에셋은 네이버와 손잡고 아시아 지역의 유망 기업에 투자하며 글로벌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투자 수익을 확대하고 있다.

 

또한 2019년 3월 미래에셋은 운용사 PEF 부문 주도 하에 대체육류 개발 및 제조업체 ‘임파서블푸드(Impossible Food)’에도 투자했고, 1년이 채 안 된 올 2월에 그 가치가 50% 이상 상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글로벌 비즈니스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며 혁신과 변화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라며, “고객들에게는 글로벌 투자를 통한 다양한 투자기회를 제공하고, 국가에게는 금융 수출을 통한 국부 창출이라는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데 역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청년일보=강정욱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