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13.3℃
  • 흐림강릉 11.2℃
  • 서울 14.9℃
  • 대전 11.1℃
  • 흐림대구 13.2℃
  • 울산 17.0℃
  • 흐림광주 17.9℃
  • 부산 18.8℃
  • 흐림고창 17.0℃
  • 제주 20.8℃
  • 흐림강화 13.4℃
  • 흐림보은 11.1℃
  • 구름조금금산 10.8℃
  • 구름조금강진군 18.5℃
  • 흐림경주시 16.6℃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방산·화학 '빅딜' 마무리한 한화그룹···미래 전략사업 본격 추진

한화종합화학의 삼성그룹 잔여 지분 24.1%, 1조원 들여 6년 만에 인수
수소 혼소 발전 등 수소 중심 신사업 확대, 미래형 기업으로 체질 개선

 

【 청년일보 】 한화그룹이 지난 2015년 4월 삼성그룹으로부터 방산·화학 부문을 사들인 '빅딜'은 두 그룹에 모두 윈-윈(win-Win)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한화그룹은 삼성그룹의 방산·화학 부문을 인수하면서 경제적 이득을 얻었고, 삼성그룹은 그룹 내 비주력 계열사를 정리하면서 경영 효율화란 명분을 얻었기 때문이다.

 

당시 한화그룹은 삼성테크윈, 삼성탈레스, 삼성종합화학, 삼성토탈 등 4개사를 2조원에 삼성그룹에서 인수했다. 다만 삼성그룹은 한화그룹의 자금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한화종합화학 지분 24.1%를 삼성물산과 삼성SDI에 남겨뒀다.

 

한화그룹은 이처럼 삼성그룹이 갖고 있던 한화종합화학의 잔여 지분을 1조원에 사들이기로 했다. 한화에너지와 한화솔루션은 지난 23일 이사회를 열고 삼성물산 20.05%, 삼성SDI 4.05% 등 삼성그룹의 잔여 지분 인수를 결의했다. 이에 따라 회사 이름이 삼성종합화학에서 한화종합화학으로 바뀐지 6년 만에 빅딜이 마무리됐다. 

 

빅딜이 이루어진 2015년 4월 당시 한화그룹은 오는 2022년 4월까지 한화종합화학을 상장, 삼성그룹이 잔여 지분을 구주매출(舊株賣出)로 처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구주매출이란 기존 주주가 보유하고 있는 주식을 일반인들에게 공개적으로 매각하는 것을 말한다. 또 삼성그룹은 해당 기간까지 상장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일정 금액에 지분을 팔 수 있는 주식매도청구권도 가지고 있었다. 

 

이에 따라 한화그룹은 최근 한국거래소에 상장 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하는 등 기업공개(IPO) 작업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한화그룹과 삼성그룹의 이번 지분 거래로 한화종합화학의 상장 작업은 잠정 중단됐다. 

 

한화그룹이 이처럼 한화종합화학 상장에서 지분 인수로 방향을 튼 것은 최근 본격화한 수소 혼소 발전, 친환경 케미칼제품 사업 등 미래 전략사업으로서의 성장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당장 기업공개를 추진하기보다 지속 가능한 미래형 기업으로의 변화가 우선이라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상장 재추진은 향후 기업 성장과 시장 상황 변화에 따라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화그룹의 삼성그룹 지분 인수 대금은 한화에너지와 한화솔루션이 보유한 현금으로 올해 1차 대금을 지급하고, 내년부터 지급할 2·3차 대금의 경우 향후 사업에서 발생하는 이익으로 나눠 지급하기로 했다.

두 그룹간 빅딜이 6년 만에 마무리되면서 한화종합화학은 수소 중심의 신사업 투자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지난 3월에는 수소 혼소 발전 기술을 보유한 미국 PSM(Power Systems Mfg)과 네덜란드 ATH(Ansaldo Thomassen)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수소 혼소 발전은 가스터빈에 수소와 천연가스를 함께 태워 발전하는 방식으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한화종합화학은 기존 석유화학 사업의 친환경화에도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한화토탈 대산공장의 부생수소를 활용하는 수소 모빌리티 사업, 화석 원료를 바이오 원료로 전환하는 기술 개발 등이 대표적이다. 부생수소는 석유화학 공정에서 부수적으로 나오는 수소로 나프타 분해 과정 등에서 생성된다. 

 

부생수소는 부산물로 발생하는 수소를 활용한다는 점에서 생산량에 한계가 있지만 생산을 위한 추가설비 투자비용 등이 없어 경제성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한화종합화학은 생분해성 플라스틱 개발과 플라스틱 재활용뿐 아니라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분해해 자원을 순환 사용하는 기술 개발도 추진한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이번 지분 인수로 한화그룹과 삼성그룹의 빅딜 시즌1이 마무리됐다”면서 “시즌2는 미래 전략사업을 본격 추진해 석유화학 회사에서 지속 가능 미래형 기업으로 체질을 바꾸는 작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청년일보=정구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