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지스타 2023] 개발 명가 NC, 8년 만에 화려한 복귀…김택진 대표, 현장 '깜짝' 방문

엔씨(NC) 스테이지, 200부스 규모로 마련…시연작 3종 비롯 라인업의 '게임성' 소개에 집중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현장 '깜짝' 방문…"다양한 장르, 새로운 도전으로 이용자와 소통"

 

【 청년일보 】 엔씨소프트(이하 엔씨(NC))가 8년 만에 '지스타 2023'에 참여한다. 이번 지스타에서는 글로벌 게임사로 도약하기 위한 엔씨(NC)의 변화된 개발 전략을 엿볼 수 있다.


16일 엔씨(NC)는 '지스타 2023'에 총 7종의 라인업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모두 다른 장르로 구성돼 있으며, 플랫폼 역시 글로벌 시장 환경과 각 게임의 특성에 맞춰 'PC'·'콘솔'·'모바일' 등 3종을 마련했다.


이번 '지스타 2023'에서 엔씨(NC)는 개발사로서 '게임'에 집중할 계획이다.


200부스 규모로 마련된 엔씨(NC) 스테이지는 시연작 3종을 비롯해 다양한 라인업의 '게임성'을 소개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용자는 직접 게임을 체험하고 이제까지 공개되지 않은 새로운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8년 만의 지스타 복귀는 엔씨(NC)의 소통 의지를 보여주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엔씨(NC)는 지난해부터 오픈형 연구개발(R&D) 문화 '엔씽(NCing)'을 통해 내부에서 준비 중인 신작들의 개발 과정을 공개해왔다. 엔씨(NC)는 더 적극적으로 이용자의 목소리를 청취하고자 게이머가 있는 오프라인 현장에 개발진들이 나설 예정이다.


한편 이날 엔씨(NC) 스테이지에는 김택진 대표가 깜짝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김택진 대표는 "이번 지스타 2023에서는 MMORPG가 아닌 새롭게 도전하는 장르의 게임들을 통해 이용자와 소통하려고 한다"며 "그동안 엔씨소프트가 해왔던 노력들에 대해 이용자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무척 궁금하다"고 전했다.


이어 "이러한 관심은 우리가 성장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지스타 2023이 마무리 될 때까지 그동안 준비해왔던 것들을 아낌없이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택진 대표는 글로벌 시장으로의 진출도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김택진 대표는 "게임산업이 많은 발전을 이루고 있는 가운데, 엔씨소프트가 할 수 있는 역할을 찾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더 다양한 장르의 게임들로 새로운 도전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지스타 2023에 대한 성원도 요청했다.


김택진 대표는 "이번 지스타에는 재미있는 게임이 많이 나왔다"며 "지스타에 오셔서 흥미롭게 즐겨주시길 바라며 엔씨소프트 게임도 많이 봐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