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6℃
  • 구름많음강릉 28.4℃
  • 서울 28.9℃
  • 천둥번개대전 25.8℃
  • 흐림대구 28.0℃
  • 울산 24.0℃
  • 흐림광주 25.8℃
  • 부산 23.3℃
  • 흐림고창 27.1℃
  • 흐림제주 32.8℃
  • 흐림강화 26.4℃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7.3℃
  • 흐림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7.8℃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SK, 잇단 수장 교체 단행…최태원 회장 "속도 조절" 주문

 

【 청년일보 】 최근 SK그룹이 잇따라 실적이 부진한 관계사의 수장을 교체하고 나선 가운데 최태원 회장이 이 같은 인사에 대해 '속도 조절'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 안팎에선 정기 인사를 5∼6개월가량 남겨둔 상태에서 이례적으로 최고경영자(CEO) 교체가 잇따르며 일부 CEO들이 불명예 퇴진하는 것으로 비치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최근 사촌 동생인 최창원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에게 CEO들이 연말 인사에서 스스로 물러날 수 있도록 속도 조절을 하라는 취지로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룹 전반의 방만한 투자와 사업 비효율을 점검하는 과정에서 불가피한 조치이기는 하지만, CEO들이 연말 인사에서 '용퇴'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자는 취지로 풀이된다.

 

앞서 SK에코플랜트에서는 박경일 사장이 물러나며 김형근 SK E&S 재무부문장이 대체 투입됐고, 그간 방만한 투자의 대표적인 예로 꼽혀온 SK스퀘어에서는 박성하 사장이 해임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실적 부진의 늪에 빠진 SK온에서 성민석 최고사업책임자(CCO·부사장)가 지난해 8월 영입된 지 10개월 만에 보직 해임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그룹 안팎에서는 CEO 교체와 임원 축소 등의 후속 조치가 잇따를 것으로 예상하기도 했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