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5℃
  • 맑음강릉 30.6℃
  • 구름조금서울 26.8℃
  • 맑음대전 28.0℃
  • 맑음대구 28.9℃
  • 맑음울산 27.2℃
  • 맑음광주 28.7℃
  • 맑음부산 26.4℃
  • 맑음고창 28.4℃
  • 맑음제주 26.2℃
  • 구름조금강화 24.4℃
  • 맑음보은 26.4℃
  • 맑음금산 28.2℃
  • 맑음강진군 27.5℃
  • 맑음경주시 29.8℃
  • 맑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 위해 약 350명 휴업 돌입

연말까지 7개월 간 평균 임금의 70%, 30대 젊은 직원도 포함

 

【 청년일보 】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두산중공업이 약 350명을 대상으로 휴업에 들어갔다.

 

두산중공업이 전 부문에 걸쳐 업무 부하를 고려해 약 350명을 대상으로 휴업에 들어갔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두산중공업은 휴업 대상자를 약 400명으로 잡은 바 있다. 하지만 명예퇴직 신청자가 늘어나자 휴업 규모를 350명으로 줄였다.

 

아울러 이번 휴직자에는 30대 젊은 직원도 포함됐다고 두산중공업은 설명했다. 또한 2차 명퇴 신청자 중에는 입사 6~7년 차인 20대 전문직 직원 4명도 있다. 이들은 휴업 대상자로 선정되자 명퇴 신청을 했다.

 

휴업 대상자들은 연말까지 약 7개월간 일을 하지 않으며 이 기간 평균 임금의 70%를 받는다. 두산중공업은 두 차례 명예퇴직으로 890여명이 회사를 떠났다. 1차에서 700여명, 2차에서 180여명이다. 

 

이에 따라 두산중공업 직원은 3월 말 기준으로 6526명이고 이 중 기간제 근로자가 837명이다. 두산그룹은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를 위해 3조원 규모 재무구조 개선계획(자구안)을 채권단에 제출하고 유상증자, 자산 매각 등을 추진하며 자구 노력을 하고 있다. 

 

【 청년일보=임이랑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