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5℃
  • 맑음강릉 30.6℃
  • 구름조금서울 26.8℃
  • 맑음대전 28.0℃
  • 맑음대구 28.9℃
  • 맑음울산 27.2℃
  • 맑음광주 28.7℃
  • 맑음부산 26.4℃
  • 맑음고창 28.4℃
  • 맑음제주 26.2℃
  • 구름조금강화 24.4℃
  • 맑음보은 26.4℃
  • 맑음금산 28.2℃
  • 맑음강진군 27.5℃
  • 맑음경주시 29.8℃
  • 맑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두산중공업, 대구·청주 열병합발전소 기자재 수주...400억 규모

 

【 청년일보 】두산중공업은 대구·청주 열병합발전소 기자재 공급 계약을 발주처인 롯데건설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수주 금액은 400억 원 규모다.


두 발전소는 지역 내 에너지 수요와 주민들의 친환경 에너지 전환 요구에 따라 액화천연가스(LNG)를 사용하는 열병합발전소로 건설된다. 열병합발전소는 전력과 지역난방을 위한 열을 동시에 공급할 수 있다.


두산중공업은 두 발전소에 120메가와트(MW)급 증기터빈과 발전기 각 1기씩을 2022년 10월까지 공급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설계·조달·시공(EPC) 공사를 맡는다.


두산중공업 박홍욱 파워서비스 BG장은 "국제 입찰을 거쳐 해외 경쟁사를 제치고 수주에 성공했다"면서 "국내 친환경 프로젝트에 국산 기자재를 공급한다는 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9차 전력개발 기본계획에 따르면 2034년까지 LNG 발전 프로젝트는 16기가와트(GW) 규모로 진행되고, 이 중 9GW는 열병합발전소로 건설된다.


두산중공업은 현재 국내에서 김포열병합발전소(500㎿급)를 건설 중이며, 해외에서는 사우디 파드힐리(Fadhili) 복합화력발전소 건설, 아랍에미리트연합(UAE) 푸자이라(Fujairah) 복합화력 발전설비 등 다양한 LNG 발전 수주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