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목)

  • 맑음동두천 24.9℃
  • 맑음강릉 28.0℃
  • 맑음서울 26.3℃
  • 맑음대전 25.1℃
  • 맑음대구 28.0℃
  • 맑음울산 25.6℃
  • 맑음광주 27.4℃
  • 맑음부산 25.4℃
  • 맑음고창 23.5℃
  • 맑음제주 25.8℃
  • 맑음강화 23.1℃
  • 맑음보은 25.0℃
  • 맑음금산 25.6℃
  • 맑음강진군 28.0℃
  • 맑음경주시 29.6℃
  • 맑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시민단체, 두산중공업 경영진 검찰 고발…'책임 묻겠다'

시민단체, 두산중공업 위기는 경영진이 불러온 인재 (人災)

 

【 청년일보 】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두산중공업이 시민단체들의 고소라는 변수를 맞았다.  시민단체들은 두산중공업 경영진이 합리적 근거 없이 두산건설을 지원했기 때문에 두산중공업이 위기를 맞이했다고 판단하고 두산중공업 경영진을 고발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참여연대·민주노총·전국금속노조는 9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두산중공업 경영진을 배임혐의로 고발했다.

 

이와함께 이들 단체는 두산중공업 경영진을 공정거래법(계열회사에 대한 채무보증 금지 및 부당 지원행위) 위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다.

 

이들은 "무리한 사업으로 인해 두산건설의 부실 상태가 지속하는 게 명백함에도 합리적 근거 없이 지원을 결정한 두산중공업과 이사회, 경영진에 책임을 묻고자 한다"고 고소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두산중공업의 위기는 채권단이 설명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금융시장 경색 등으로 유동성 부족에 직면이 아닌 화력발전소 등 수주물량 급감, 저가수주, 두산건설 등 부실자회사 지원 등이 누적된 결과"라고 비판했다. 

 

앞서 두산건설은 2009년 일산 '두산 위브 더 제니스' 미분양 사태 후 경영난에 빠졌으며, 2014년 2019년까지 1조7900억원의 누적 당기순손실을 냈다.

 

이처럼 두산건설이 당기순손실을 기록하자 두산그룹과 두산중공업이 구원투수로 등장했다. 지난 2010년 이후 두산그룹은 두산건설에 2조원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했고, 두산중공업은 2013년 현금성 자산의 95%인 약 9000억원을 현금·현물로 출자했다.

 

결국 적자를 이기지  못한 두산건설은 상장 폐지돼 최근 두산중공업의 자회사로 편입됐다. 당연히 적자 기업을 껴안은 두산중공업도 2014년부터 누적 당기순손실이 2조6900억원에 달하게 됐다. 

 

시민단체들의 고소와 관련해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입장을 밝힐 게 없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임이랑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