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목)

  • 맑음동두천 24.9℃
  • 맑음강릉 28.0℃
  • 맑음서울 26.3℃
  • 맑음대전 25.1℃
  • 맑음대구 28.0℃
  • 맑음울산 25.6℃
  • 맑음광주 27.4℃
  • 맑음부산 25.4℃
  • 맑음고창 23.5℃
  • 맑음제주 25.8℃
  • 맑음강화 23.1℃
  • 맑음보은 25.0℃
  • 맑음금산 25.6℃
  • 맑음강진군 28.0℃
  • 맑음경주시 29.6℃
  • 맑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두산그룹, 두산중공업 정상화 위해 '3조원 확보'

자산매각, 유상증자, 제반 비용 축소 등이 담긴 최종자구안 채권단 제출

 

【 청년일보 】 두산그룹이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두산중공업을 살리기 위해 자산매각, 제반 비용 축소 등이 담긴 최종자구안을 채권단에 제출했다.

 

두산그룹은 지난 4월 13일 제출한 자구안에 대해 채권단과 논의를 거쳐 최종 자구안을 확정하고 이를 채권단에 제출했다고 27일 밝혔다.

 

두산그룹이 채권단에 제출한 자구안에는 두산중공업에 대한 유상증자, 자산매각, 비용 축소 등을 통해 3조원 이상을 확보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두산그룹 대주주는 책임경영 차원에서 사재로 두산중공업에 대한 출자도 진행할 방침이다. 특히 논란이 됐던 배당 및 상여금을 받지 않고 급여도 반납한다. 앞서 두산그룹 대주주는 지난 3월 말 긴급운영자금 요청 시 채권단에 보유주식을 담보로 제공한 바 있다.

 

두산그룹은 "증자, 자산매각 등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은 추후 이사회 등을 거쳐 결정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한편, 두산그룹은 두산중공업의 재무구조 개선과 함께 사업구조 재편에도 힘을 쏟겠다고 전했다. 미래 혁신기술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면서 가스터빈 발전사업, 신재생에너지 사업 등 두 분야를 사업 재편의 큰 축으로 세울 것이라 강조했다. 

 

【 청년일보=임이랑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