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5℃
  • 맑음강릉 30.6℃
  • 구름조금서울 26.8℃
  • 맑음대전 28.0℃
  • 맑음대구 28.9℃
  • 맑음울산 27.2℃
  • 맑음광주 28.7℃
  • 맑음부산 26.4℃
  • 맑음고창 28.4℃
  • 맑음제주 26.2℃
  • 구름조금강화 24.4℃
  • 맑음보은 26.4℃
  • 맑음금산 28.2℃
  • 맑음강진군 27.5℃
  • 맑음경주시 29.8℃
  • 맑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두산에너빌리티, 그린 암모니아 혼소 발전사업 '맞손'

한국전력기술·삼성물산 건설부문과 그린 암모니아 생산 및 활용에 대한 사업 협력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 목표…혼소 모델 개발 및 국내 1천MW급 발전소 순차 적용

 

【 청년일보 】 두산에너빌리티는 14일 한국전력기술(이하 한전기술), 삼성물산 건설부문과 '그린 암모니아 혼소 발전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두산타워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한전기술 김성암 사장, 두산에너빌리티 정연인 사장, 삼성물산 건설부문 오세철 사장 등 각 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그린 암모니아는 재생에너지로부터 탄소 배출이 없는 '그린 수소'를 생산해 질소와 합성시켜 만든 대표적인 친환경 연료다. 기존 발전용 연료와 혼합 연소 시 발전량은 유지하되 온실가스 배출은 저감되는 효과가 있다.


한전기술은 플랜트 최적화 등 전반적인 발전소 엔지니어링 기술을 개발하고, 두산에너빌리티는 그린 암모니아를 활용한 암모니아 혼소 보일러 모델과 암모니아 공급 시스템 등 주요기기 개발을 맡게 된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그린 암모니아의 해외 생산을 통한 국내 도입 및 관련 사업을 추진한다. 3사는 특히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그린 암모니아 생산 및 활용에 대한 상호협력을 강화하고, 국내 1천MW급 발전소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도입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두산에너빌리티 정연인 사장은 "그린 암모니아 혼소 발전사업은 기존 발전설비를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이 가능해 무탄소 에너지 전환을 위한 핵심 기술이 될 것"이라며 "업무협약을 적극 이행해 국제적인 탄소중립 목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무탄소 연료인 수소와 암모니아를 활용해 미래 에너지 사업 포트폴리오를 넓혀 나가고 있다. 지난 해 7월에는 국내 연구기관 등으로 구성된 '탄소중립을 위한 그린 암모니아 협의체'에 참여해 그린 암모니아 밸류체인 구축 등에 대한 상호협력을 약속했다. 포스코, 한국전력기술 등 주요 기업들과도 업무협약을 체결해 암모니아를 활용한 수소터빈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