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목)

  • 맑음동두천 25.2℃
  • 맑음강릉 28.2℃
  • 맑음서울 26.0℃
  • 맑음대전 25.7℃
  • 맑음대구 28.5℃
  • 맑음울산 26.1℃
  • 맑음광주 26.9℃
  • 맑음부산 26.5℃
  • 맑음고창 23.9℃
  • 맑음제주 26.4℃
  • 맑음강화 23.3℃
  • 맑음보은 25.3℃
  • 맑음금산 25.7℃
  • 맑음강진군 28.0℃
  • 맑음경주시 29.0℃
  • 맑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두산중공업, 수소사업 다각화 추진…청정수소 생산 박차

창원 수소액화플랜트서 블루수소 생산
수소 연료용 가스터빈 개발 착수

 

【 청년일보 】두산중공업이 수소 수요 확대에 발맞춰 청정수소 생산을 확대하고, 수소 가스터빈을 개발하는 등 수소 사업 다각화에 나섰다.


두산중공업은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창원 공장에 건설 중인 수소액화플랜트에서 고효율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을 적용해 블루 수소를 생산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블루 수소는 수소 추출 때 발생하는 탄소를 포집·저장함으로써 탄소 배출을 최대한 줄여 생산된 수소를 말한다.


또 제주도에서는 풍력발전을 통해 그린 수소(재생에너지를 이용해 물을 전기분해해서 얻는 수소에너지) 생산도 진행 중이다.


두산중공업은 차세대 원전인 소형 모듈 원자로(SMR)를 활용한 청정수소 생산도 검토 중이다. 재생에너지와 원자력 발전은 전력 생산 시 탄소 배출이 없어 청정수소 생산을 위한 전력 공급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수소 가스터빈 개발에도 착수했다.


이를 위해 작년 5월부터 독자 기술로 5메가와트(MW)급 수소 가스터빈용 수소 전소 연소기 개발을 진행 중이고, 한국기계연구원과 함께 300MW급 수소가스터빈용 수소 혼소 연소기도 만들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자회사인 두산메카텍을 통해 수소 기자재 사업도 확장하고 있다.


두산메카텍은 2019년 매립지와 발전소 등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활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기술을 보유한 미국 리카본사에 지분을 투자했다.


또 올해 초 탄소 자원화와 수소 사업을 전담하는 HPE 사업부도 신설했다.


정부는 앞서 발표한 수소경제 로드맵에서 2030년 194만t, 2040년 526만t으로 수소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 후 2040년까지 8기가와트(GW) 규모의 수소발전 설비 용량을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수소 수요 확대에 발맞춰 기존 사업 역량과 접목해 수소 생산, 기자재 제작·공급을 확대하겠다"면서 "국내 수소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