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2.9℃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3.9℃
  • 맑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7.9℃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IT 업종, 韓 시총 30위 내 비중 63% 돌파

2000년 25.4%에서 2020년 63.3%로 40% 가까이 늘어
IT와 첨단 제조업이 주력 사업으로 자리 잡으면서 급격한 증가세

 

【 청년일보 】 한국 주식시장에서 정보기술(IT) 업종이 차지하는 비중이 20년 사이에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거래소가 작성한 '미·중·일·독·한국의 시총 30대 기업 업종 분석' 자료에 따르면 한국 증시 시총 30위 내 IT 업종 비중은 2000년 25.4%에서 2020년 63.3%로 40% 가까이 증가했다.

 

한국의 IT 업종에는 네이버와 카카오 등 서비스 업종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전기전자 업종이 포함된다. 이 기간 서비스업 시총 비중은 2.6%에서 9.8%로, 전기전자 시총 비중은 53.5%로 늘어났다.

 

주요국 IT 시총 비중은 1990년대 말 IT 붐에 발맞춰 급격히 증가하다가 2001∼2002년 IT 버블 붕괴로 감소했다. 국내에서는 IT와 첨단 제조업이 주력 산업으로 자리 잡으면서 급격한 증가세를 보였다.

 

금융업은 고부가 산업이 발달한 선진국에서는 비중이 작아졌으나 경제 성장 중인 중국은 그 비중이 상대적으로 컸다. 한국(12.4%→6.2%)을 비롯해 미국(17.0%→7.4%), 독일(25.6%→12.1%) 등에서 줄었으나 중국(16.1%→24.5%)에서는 증가했다.

 

또한, 인구 고령화와 제약 산업 발전으로 헬스케어 시총 비중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2000년 한국 시총 30위 안에는 헬스케어 종목이 전무했으나 2020년에는 7.8%로 늘어났다. 독일(5.1%→16.4%), 일본(4.1%→13.5%), 중국(0.0%→10.0%)도 헬스케어 업종 비중이 확대됐다.

 

한국거래소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헬스케어 업종의 시총 상위권 진입에 속도가 붙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미국은 애플, 아마존, 이베이 등 IT와 자유소비재 업종의 덩치가 커지면서 헬스케어의 비중(17.8%→5.9%)이 상대적으로 줄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