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구름조금동두천 3.2℃
  • 맑음강릉 8.9℃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6.0℃
  • 구름많음대구 9.4℃
  • 구름많음울산 12.4℃
  • 구름많음광주 6.9℃
  • 구름많음부산 14.4℃
  • 구름조금고창 3.8℃
  • 구름조금제주 11.8℃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4.7℃
  • 구름많음금산 5.3℃
  • 맑음강진군 7.7℃
  • 구름조금경주시 10.4℃
  • 구름조금거제 13.1℃
기상청 제공

외국법인수 삼성 제친 한화···"에너지관련 해외 사업 영향"

CXO연구소, 2022년 76개 기업집단 해외계열사(법인) 현황 전수 조사 분석
76개 그룹 세운 해외법인 수 123개국 5300여곳···美법인 1년 새 280곳 증가

 

【청년일보】 국내 76개 그룹 중 해외계열사 숫자에서 한화가 637곳으로 지난해(447곳)보다 190곳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2년 국내 76개 그룹 해외 계열사 현황 분석’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의하면 국내 76개 그룹이 높은 지분을 통해 실질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해외계열사는 123개국에 걸쳐 5287곳으로 집계됐다. 조사 대상 그룹 중에서는 한화가 637곳으로 최다를 차지했다. 통상 해외법인 수는 삼성이 가장 많았는데, 올해 처음 한화 그룹이 가장 많아 주목을 끌고 있다. 이와 관련해 CXO연구소는 한화가 태양광 등 에너지관련 해외 사업 공략에 적극적인 영향이 크다고 밝혔다.

 

한화 다음으로 해외법인이 많은 삼성은 575곳이었다. 지난해 파악된 594곳보다는 오히려 19개 해외계열사가 줄었다. 이어 ▲SK(541곳) ▲현대차(395곳) ▲CJ(392곳) ▲LG(365곳) ▲롯데(206곳) ▲GS(158곳) ▲포스코(139곳) ▲네이버(104곳) 순으로 올해 파악된 외국법인 숫자가 100곳을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최근 1년 새 SK 그룹은 174곳이나 해외계열사를 더 많이 세웠다. 이외 GS(22곳↑), CJ(19곳↑), 현대차(16곳↑), LG(5곳↑), 포스코(3곳↑) 그룹도 작년 대비 올해 조사에서 해외법인 숫자가 늘었다. 이와 달리 같은 기간 롯데는 14곳 문을 닫았고, 네이버도 2곳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법인을 국가별로 살펴보면 올해 기준 미국에만 1169곳으로 최다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조사된 885곳보다 284곳 늘어난 수치다. 전체 해외계열사 중 미국법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8.8%에서 올해는 22.1%로 1년 새 3.3%p 상승했다.

 

올해 조사에서 미국에 법인을 가장 많이 두고 있는 그룹 역시 한화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화가 지난해 미국에서 운영 중인 계열사는 154곳이었는데, 올해는 198곳으로 1년 새 44곳이나 계열사를 더 많이 설립했다.

 

미국 다음으로 중국에는 840곳(15.9%)이나 되는 해외법인이 현재 운영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지난해 조사된 874곳과 비교하면 1년 새 34곳이나 법인이 철수했다.

 

그 외에도 베트남(268곳), 일본(208곳), 싱가포르(186곳), 프랑스(181곳), 인도네시아(166곳), 인도(142곳), 영국(128곳) 순으로 올해 해외법인 수가 다수를 차지했다.

 

이중 프랑스는 지난해 조사에서는 40곳에 불과했는데 1년 새 4배 넘게 껑충 뛰어 주목을 받았다. 프랑스에 해외법인 숫자가 급증한 배경에는 한화 그룹 영향이 컸다는 분석이다. 프랑스에 세운 180곳 정도 되는 해외계열사 수 중 한화 그룹에서 세운 회사만 130곳이 넘었다.

 

군부 쿠데타 폭력 사태가 이어지고 있는 미얀마에 올해 파악된 외국법인은 23곳으로 작년 24곳보다 1곳 감소했다. 최근 전쟁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우크라이나에는 지난해와 올해 모두 12개 법인을 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그룹별로 보면 양상은 다소 달랐다. 삼성은 지난해 조사에서 우크라이나 법인이 2곳이었는데, 올해는 4곳으로 2곳 더 늘었다. 이와 달리 LG는 3곳에서 2곳, GS는 2곳에서 1곳으로 각각 감소했다.

 

러시아에 둔 법인은 지난해 65곳에서 올해 63곳으로 2곳 줄었다. 현재 러시아에서 경영을 하고 있는 63개 법인 중 현대차 그룹 계열사가 18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번 조사와 관련해 한국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으로 유가 등 에너지와 곡물 가격 등이 폭등하며 전세계 경제에도 큰 혼란에 빠트려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면서 “특히 러시아에서 최근 맥도날드 등 글로벌 기업들이 철수하고 있는데다 상당한 경영 손실을 보고 있어 현대차 등 국내 그룹이 진출시킨 러시아 법인들의 거취를 놓고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