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4.8℃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0.8℃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10.5℃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9.0℃
  • 구름조금강화 -2.8℃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네온 수급 안정화…SK하이닉스 "국산화 비중, 100% 확대"

향후 식각공정용 크립톤(Kr)•제논(Xe) 가스도 국산화 계획

 

【청년일보】 SK하이닉스가 국내 업계 최초로 반도체 필수 원료인 ‘네온(Ne) 가스’ 국산화에 성공한 후 공정 도입 비중을 40%까지 확대했다고 5일 밝혔다.

 

이를 통해 SK하이닉스는 불안정한 국제정세에도 안정적으로 네온을 수급 중이며, 구매 비용도 큰 폭으로 절감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향후 2024년까지 네온 국산화 비중을 100%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SK하이닉스에 따르면 네온은 반도체 노광공정에 사용되는 엑시머 레이저 가스(Excimer Laser Gas)의 주재료다. 엑시머 레이저 가스는 매우 짧은 파장의 자외선인 엑시머 레이저를 발생시키며, 엑시머 레이저는 웨이퍼 위에 미세한 회로를 새길 때 쓰인다.

 

엑시머 레이저 가스 성분의 95%가 네온이지만, 네온은 공기 중에 0.00182% 밖에 존재하지 않는 희귀자원이다.

 

SK하이닉스는 올해 4월부터 국내 업계 최초로 반도체 노광공정에 국산 네온을 도입했으며, 현재까지 전체 네온 사용량의 40% 수준을 국산으로 대체했다. 2024년에는 네온 전량을 국산품으로 대체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내년 6월까지 식각공정에 쓰이는 크립톤(Kr)과 제논(Xe) 가스를 국산화해 원자재 수급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글로벌 일류 기술기업으로서 첨단 반도체 기술 개발에 필요한 자원을 지속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윤홍성 SK하이닉스 FAB원자재구매담당 부사장은 “불안정한 국제정세로 불안한 공급상황에서도 국내 협력사와의 협업으로 수급 안정화에 크게 기여한 사례”라면서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반도체 원재료 공급망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