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목)

  • 흐림동두천 2.5℃
  • 흐림강릉 3.6℃
  • 흐림서울 3.8℃
  • 흐림대전 5.3℃
  • 흐림대구 4.0℃
  • 흐림울산 6.5℃
  • 광주 7.2℃
  • 부산 7.8℃
  • 흐림고창 5.6℃
  • 제주 8.8℃
  • 흐림강화 3.4℃
  • 흐림보은 3.5℃
  • 흐림금산 3.0℃
  • 흐림강진군 8.5℃
  • 흐림경주시 3.4℃
  • 흐림거제 7.4℃
기상청 제공

[항저우 아시안게임] 황선홍號, 8강서 중국과 격돌...최인정 에페 금메달

한국 선수단 축구와 펜싱, 수영 종목에서 금메달 행진

 

【 청년일보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정우영(슈투트가르트)의 멀티 골을 앞세운 황선홍호가 키르기스스탄을 물리치고 남자 축구 8강 고지에 올랐다. 최인정(계룡시청)은 펜싱 여자 에페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해 이번 대회 펜싱 2관왕에 올랐다.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선수단은 축구와 펜싱, 수영 종목에서 금메달을 수확하며 금빛 행진을 이어갔다. 

 

먼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24세 이하(U-24) 축구 대표팀은 27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남자 축구 16강전에서 키르기스스탄에 5-1로 승리했다. 

 

정우영이 전반 12분 헤더골, 후반 29분 페널티킥 골을 넣으며 승리에 앞장섰다.

 

아시안게임 3연패에 도전하는 한국은 이날 카타르를 1-0으로 물리친 홈팀 중국과 한국 시간으로 내달 1일 오후 9시 항저우의 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황선홍호는 이번 대회 총 21골을 넣어 1990년 베이징 대회에서 올린 아시안게임 자체 최다 골(18골) 기록을 넘었다.

 

펜싱 여자 에페 단체전에선 사흘 전 개인전에서 생애 첫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건 최인정(계룡시청)이 금메달을 획득하며 대회 2관왕에 올랐다. 

 

27일 중국 항저우의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에페 단체전에서 최인정은  송세라(부산광역시청), 강영미(광주광역시 서구청), 이혜인(강원도청)과 함께 한국의 금메달을 합작했다.

 

마지막 아시안게임에서 2개의 금메달을 챙긴 최인정은 "마무리를 2관왕으로 할 수 있게 돼서 매우 기쁘다. '금둥이'다운 마무리라서 정말 좋다"며 "선수로서 무척 행복한 일"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금둥이'는 금메달을 따자는 의미로 여자 에페 대표팀이 팀과 서로를 부르는 애칭이다.

 

수영에선 황선우가 금빛 물살을 갈랐다.  

 

황선우는 2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남자 200m 자유형에서 1분44초40의 한국 신기록이자 대회 신기록으로 우승했다. 

 

이날 황선우는 혼성 혼계영 400m에서도 배영 이은지(17·방산고), 평영 최동열(24·강원도청), 접영 김서영(29·경북도청)과 함께 3분46초78의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