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KT, 디지털 시민 프로젝트 1주년 성과공유회 개최

디지털 시민 교육 과정···서울시, 경기도 40개 학교 4천명 대상 실시

 

【청년일보】 KT는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이삼봉홀에서 '디지털 시민 프로젝트'의 1년 성과와 추진 방향을 논의하는 성과공유회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디지털 시민 프로젝트'는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디지털 세상을 만들기 위해 지난해 12월 22개 기업과 전문기관이 뜻을 모아 출범한 협력 체계다. 참여 기관들은 ▲교육 ▲기술·연구 ▲피해지원 3개 분과로 구분해 디지털 환경의 부작용을 예방하고 해결하는데 힘을 모으고 있다.

 

이 자리에서 디지털 시민 프로젝트 교육 분과는 건강한 디지털 시민 양성을 위한 윤리교육, 올바른 디지털 활용법 등의 확산을 위해 이화여대, 서울시 및 경기도 교육청, 한국언론진흥재단, 세브란스 병원의 협력 활동을 공유했다.

 

교육분과 분과장을 맡고 있는 이화여대 정제영 미래교육연구소장은 초등학교 저, 고학년 맞춤으로 제작된 디지털 시민 교육 과정을 서울시와 경기도 교육청 소속 40개 학교 약 4천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이화여대 미래교육연구소에서 개발한 '디지털 시민 역량 진단 툴(DCAT)'을 활용해 개인별 교육결과 진단, 피드백, 보완 교육 등의 교육 체계를 고도화하는 과정도 병행됐다. 해당 교육은 KT와 한국언론진흥재단이 공동으로 선발하고 육성한 90명의 '디지털 시민 서포터즈'가 지원했다.

 

피해지원 분과는 디지털 전환의 속도와 함께 가속화되고 있는 여러 디지털 범죄를 제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김앤장, 세종, 태평양 등 3대 법무법인과 워킹그룹을 구성해 ▲디지털 시민 교육 법제화 ▲디지털 스토킹 피해자 보호 강화 ▲디지털 성범죄 청소년 보호강화와 관련된 3개 법률의 개정안을 수립했으며, 관련 의원실들과 협의해 발의를 준비하고 있다.

 

세브란스병원과 KT가 공동으로 개소한 '마음키움' 교실에서는 디지털 중독 등 과몰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 대상 집단 심리치료를 진행했다. 여기에 메타버스 심리상담 플랫폼을 활용해 디지털 학교폭력 피해자의 상담도 진행했다. 

 

오태성 KT ESG경영추진단 상무는 "디지털 시민 프로젝트 참여기관의 지속적인 노력과 적극적인 협조에 감사드린다"면서 "프로젝트 사무국으로서 KT는 앞으로도 건강한 디지털 사회 조성을 위해 주요 과제가 잘 실행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