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5.4℃
  • 맑음부산 5.8℃
  • 맑음고창 4.0℃
  • 맑음제주 9.1℃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신년사] "빅 블러 시대, 위기는 혁신의 적기"...김광수 은행연합회장 "데이터중심 경영" 강조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임인년 신년사
ESG 비전·목표 구체화...포용금융 강조
다양한 글로벌 리스크 선제 대비 조언

 

【 청년일보 】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은 금융·비금융의 경계가 흐릿해지는 빅블러(Big Blur) 시대에서 위기는 곧 혁신의 적기라고 진단했다.

 

김 회장은 30일 2022년 신년사를 통해 금융권은 데이터중심 경영을 전사적 목표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회장은 "인터넷전문은행과 핀테크 등 금융산업의 새로운 플레이어들이 혁신적인 금융의 모습을 제시했다"면서도 "전통적인 금융회사 역시 비대면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AI, 블록체인, 메타버스 등 디지털 신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면서 급격한 속도로 디지털 전환을 이뤄나갔다"고 평가했다.

 

이어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에 발맞추어 소비자의 권익을 제고하는 데 앞장서 나갔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 실물경제가 위기를 극복하는데 일부나마 기여할 수 있었던 한 해였다"고 회고했다.

 

아울러 김 회장은 내년 금융산업에 대해 전대미문의 대격변을 겪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금융·비금융의 경계가 흐릿해지는 '빅 블러(Big Blur)' 현상은 이미 돌이킬 수 없는 흐름"이라면서 "이는 금융회사에게 크나큰 위기로 느껴질 수 있겠으나, 지금이야말로 오히려 파괴적 혁신을 시도하기 적절한 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팬데믹의 장기화로 가상공간에서의 모임과 만남이 활성화됐으며 가상자산, NFT, 디파이(DeFi) 등 새로운 기술이 금융산업에 접목되면서 또 다른 가능성이 생겨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광수 회장은 금융회사에 대한 ESG 경영 요구도 이전보다 더욱 구체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지금까지의 ESG 경영은 기업들이 ESG 철학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과감한 비전을 제시하는 단계였다면, 앞으로는 기업들의 ESG 행보가 국제기구와 각국 정부, 시민사회에 의해 과학적으로 분석·검증·공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금융회사의 투자의사결정과 금융규제 체계에도 구체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이같은 빅블러 시대에 맞춰 금융권은 데이터중심 경영을 전사적 목표로 삼고, ESG 비전과 목표를 구체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는 "금융산업에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금융회사가 이미 보유한 금융 데이터 뿐만 아니라, 비금융 데이터, 그리고 나아가서 가상자산과 가상공간에서 생성되고 있는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수집·분석할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금융회사는 기존의 금융을 넘어 비금융 생활서비스로 진출해야 할 뿐만 아니라, 가상자산과 가상공간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여 데이터 경쟁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김 회장은 금융회사의 ESG에 대해선 "금년에는 유럽에서 그린 텍소노미(Green Taxonomy)에 기반하여 은행권의 녹색자산 투자비율을 공시하도록 하는 등 그린워싱(Greenwashing)을 걸러내고자 하는 시도를 더욱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어 "이같은 국제적 기준은 우리나라 금융회사에도 가까운 미래에 적용될 것이므로, 올해부터는 넷제로(Net-zero) 경영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고 실천할 시기다"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김광수 회장은 "포용금융' 등 다양한 사회적 책임 이행에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며, 디지털 전환, 코로나 팬데믹 장기화, 글로벌 리스크 등에 대해서도 고민이 필요한 시기"라고 조언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