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0.9℃
  • 구름조금강릉 4.8℃
  • 맑음서울 -0.4℃
  • 맑음대전 1.3℃
  • 구름많음대구 3.8℃
  • 구름많음울산 4.6℃
  • 흐림광주 3.0℃
  • 구름많음부산 6.9℃
  • 구름많음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6.3℃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1.1℃
  • 구름조금금산 1.7℃
  • 구름많음강진군 3.7℃
  • 구름많음경주시 4.9℃
  • 구름많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GC녹십자-아퀴타스 테라퓨틱스, 지질나노입자 전달 시스템 도입 계약 체결

mRNA 플랫폼 활용한 독감백신 및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 속도

 

【 청년일보 】 GC녹십자가 mRNA 플랫폼을 활용한 독감백신 및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에 속도를 낸다.

 

GC녹십자는 28일 캐나다 소재의 LNP(Lipid Nano Particle, 지질나노입자) 전달 시스템 개발 전문기업 아퀴타스 테라퓨틱스(Acuitas Therapeutics)가 보유한 LNP 기술 도입에 대한 개발 및 옵션 계약(Development and Option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에 따르면, GC녹십자는 메신저 RNA(mRNA) 백신 또는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아퀴타스에서 보유한 LNP 기술을 최대 4개까지 사용할 수 있게 된다.


LNP는 메신저 RNA(mRNA)를 나노입자로 체내에 주입하는 전달 시스템으로, mRNA 기반 약물의 개발을 가능케 해주는 핵심적인 기술이다. 특히, 아퀴타스 측이 보유한 LNP는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COMIRNATY®)'에 적용된 바 있다.


토마스 매든(Thomas Madden) 아퀴타스 테라퓨틱스 대표는 "mRNA 기반 약물이 인류 건강 증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GC녹십자와의 협업으로 새로운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허은철 GC녹십자 대표는 "독감 백신과 희귀질환 치료제 등 신약개발에 있어 다양한 '모달리티(Modality)'를 적용시키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GC녹십자는 2017년 말부터 차세대 신약개발 플랫폼으로 mRNA를 낙점하고 관련 연구를 진행해오고 있다. 최근에는 서울대 AI연구원과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하는 등 mRNA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에 AI 플랫폼을 접목해 시너지를 내려는 노력도 진행 중이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