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32.1℃
  • 맑음강릉 29.7℃
  • 구름조금서울 32.3℃
  • 구름조금대전 31.9℃
  • 흐림대구 34.2℃
  • 구름많음울산 32.9℃
  • 구름조금광주 34.5℃
  • 흐림부산 27.4℃
  • 구름조금고창 33.5℃
  • 구름많음제주 28.3℃
  • 구름조금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31.1℃
  • 구름많음금산 31.4℃
  • 구름조금강진군 31.0℃
  • 구름많음경주시 35.7℃
  • 구름많음거제 30.9℃
기상청 제공

"홈 오피스 기능 강화"···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풀 라인업 출시

업무·학습 효율성 높여주는 다양한 편의 기능 탑재

 

【청년일보】 삼성전자는는 홈 오피스 기능과 개인 맞춤형 기능을 대폭 강화한 2023년형 스마트 모니터 풀 라인업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스마트 모니터 신제품은 ▲IoT 허브가 탑재된 UHD 해상도의 M8(32형, 400니트) ▲UHD 해상도의 M7(32형, 300니트) ▲Full HD 해상도의 M5(32형∙27형)이다.

-

2023년형 스마트 모니터는 ▲마우스와 키보드 컨트롤 지원 ▲멀티뷰 기능 확장 등으로 업무와 학습 효율성을 높여주고, 가로·세로 전환(피벗)과 높낮이 조절(HAS), 사용자를 인식해 화면에 필요한 정보를 보여주는 등 맞춤형 기능을 강화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번 신제품은 업무와 학습 효율성을 높여주는 다양한 편의 기능을 탑재했다.

 

리모컨뿐 아니라 마우스와 키보드로 스마트 허브의 다양한 콘텐츠와 서비스 중 사용자가 원하는 프로그램을 쉽고 빠르게 검색하고, 실행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대화면을 분할해 2개의 콘텐츠를 동시에 볼 수 있는 '멀티뷰'가 기존 16:9 비율 화면에서 전체 화면으로 확장돼 더욱 쾌적하게 문서 작업을 하거나 웹 브라우징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업무와 관련된 모든 소스와 서비스를 한 화면에 제공하는 '워크스페이스'의 사용성도 한층 진화했다. 소스, 업무와 커뮤니케이션 관련 앱, 헬스케어 관련 앱, 북마크 등의 카테고리별로 메뉴를 제공해 사용자가 보다 빠르게 필요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했다.

 

2023년형 스마트 모니터는 높낮이 조절이 가능한 HAS(Height Adjustable Stand)와 상하 각도 조절이 가능한 틸트(Tilt)뿐 아니라 화면을 가로나 세로로 전환할 수 있는 피벗을 지원해 공간의 제약 없이 사용자 환경에 맞춰 자유롭게 사용 가능하다.

 

여기에 장시간 모니터를 사용하더라도 눈에 피로를 덜 주도록 ▲주변 환경에 따라 42단계로 자동 조정되는 'AI 화질 최적화' ▲눈 보호 모드 ▲깜박임을 최소화한 '플리커 프리' 기술도 적용했다.

 

2023년형 스마트 모니터는 매터(Matter)와 HCA(Home Connectivity Alliance) 표준을 지원하는 '스마트싱스 허브'를 기반으로 다양한 제품을 자동으로 연결하고 제어·관리할 수 있다.

 

주변 IoT 기기와 쉽게 연결해 상태를 한눈에 확인·제어할 수 있으며, 모니터에 내장된 마이크와 광센서를 IoT 센서로 활용할 수도 있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스마트 모니터의 장점을 적극 활용할 수 있는 '마이 콘텐츠' 기능을 최초 지원한다.

 

마이 콘텐츠는 스마트 모니터와 모바일 기기를 저전력 블루투스로 연결하면 사용자가 모니터에 다가오는 것을 인식해 날짜∙시간∙사진 등 맞춤형 정보를 자동으로 표시해준다.

 

이밖에 게임 플랫폼 연동 서비스인 '게이밍 허브'를 탑재해 별도의 기기 구매 없이 엑스박스 게임 패스∙지포스 나우 등의 클라우드 게이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앱으로 집에서 편리하게 비대면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원격 진료 서비스 '굿닥'도 제공한다.

 

정훈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삼성 스마트 모니터는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제품"이라면서 "홈 라이프 시대와 초연결성 트렌드에 부합하는 혁신적이고 다양한 기능들을 지속 선보여 모니터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