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31.6℃
  • 흐림서울 27.3℃
  • 흐림대전 30.6℃
  • 구름많음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30.7℃
  • 구름많음광주 29.7℃
  • 흐림부산 27.8℃
  • 흐림고창 30.0℃
  • 구름많음제주 31.0℃
  • 흐림강화 27.1℃
  • 구름많음보은 29.5℃
  • 구름많음금산 30.1℃
  • 구름많음강진군 29.8℃
  • 구름많음경주시 33.1℃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사측 대화 의지 없어"…삼성전자 노조, 2차 무기한 총파업 선언

오는 11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 청년일보 】 삼성전자 최대 노조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하 전삼노)이 무기한 총파업을 선언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당초 전삼노는 지난 8일부터 사흘간 1차 파업을 진행한 뒤 오는 15일부터 5일간 2차 파업할 예정이었으나, 계획을 수정해 오는 11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

 

전삼노 측은 1차 파업 기간 사측이 어떤 대화도 시도하지 않아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사측에 ▲노동조합 창립휴가 1일 보장 ▲전 조합원 평균 임금 인상률 3.5% ▲성과급 제도 개선 ▲파업에 따른 경제적 손실 보상 등을 요구했다.

 

전삼노는 파업 목적을 '생산 차질'로 내걸고 "반도체 공장 자동화와 상관없이 설비, 점검 등 관련 인원이 없으면 생산 차질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다만 사측은 현재까지 생산 차질은 발생하지 않았으며, 정상적으로 라인이 가동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삼노에 따르면 현재 조합원 수는 3만1천여명이다. 이는 삼성전자 전체 직원(약 12만5천명)의 24.8% 수준이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