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맑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1.9℃
  • 맑음서울 23.4℃
  • 맑음대전 22.5℃
  • 맑음대구 23.3℃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23.6℃
  • 맑음부산 21.6℃
  • 맑음고창 19.1℃
  • 구름많음제주 21.8℃
  • 맑음강화 16.8℃
  • 맑음보은 19.4℃
  • 맑음금산 19.9℃
  • 맑음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19.4℃
  • 맑음거제 19.7℃
기상청 제공

AI에 '진심'인 엔씨소프트…"더 재밌는 게임 위해 디지털 휴먼 만든다"

GDC서 공개된 TJ Kim은 예고편…디지털 휴먼, MMORPG 재미 극대화하는 핵심 요소

 

【 청년일보 】 엔씨소프트(이하 엔씨(NC))는 인공지능(AI)에 진심이다. 엔씨(NC)가 국내 게임사 중에선 처음으로 AI 연구에 두 팔을 걷어붙였다는 건 이미 잘 알려진 이야기다.


지난 2011년 설립된 AI 조직의 규모는 현재 웬만한 기업 규모인 200여 명에 달한다. 엔씨(NC)가 AI 연구에 매진하며 투자를 계속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게임을 더 재미있게 만들고 싶기 때문이다.


지난달 엔씨(NC)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세계 최대 게임 개발자 콘퍼런스 'GDC 2023'에서 디지털 휴먼 'TJ Kim'을 깜짝 공개했다. 이날 영상에 등장한 'TJ Kim'은 실제 김택진 대표를 게임 캐릭터 콘셉트로 제작한 것으로 평소 김 대표의 표정, 목소리와 함께 말투까지 동일하게 재현해 많은 주목을 받았다.


엔씨(NC)가 선보인 디지털 휴먼과 다른 가상인간과 차이점은 '인터랙션(Interaction)' 여부다. 일반적으로 현재 국내에서 공개되고 있는 가상인간들은 목소리를 더빙하거나, 얼굴 표정을 그래픽으로 제작해 만들어진다. 반면 엔씨(NC) 디지털 휴먼은 자체 보유한 AI 기술을 활용해 유저와 인터랙션이 가능한 수준으로 개발 중이다.

 

 

엔씨(NC)가 디지털 휴먼의 인터랙션에 주목하는 이유는 유저에게 '실재감'과 '몰입감'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MMO 장르의 게임은 혼자 플레이할 때보다 여럿이 즐길 때 한 단계 높은 차원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다시 말해 이용자 간 끊임없이 대화를 주고받고, 적절한 판단에 따라 행동하는 상호작용이 재미의 핵심인 셈이다.


인터랙션이 가능한 디지털 휴먼은 사람처럼 듣고, 말하고, 움직일 수 있다. 상황에 따라 스스로 생각하고 행동을 결정하기도 한다. 디지털 휴먼이 원활한 인터랙션을 구사하게 된다면 MMO 콘텐츠는 지금보다 더욱 큰 재미를 줄 수 있게 된다. 이처럼 엔씨(NC)가 10여년 넘게 진행해왔던 AI 연구는 게임이 주는 즐거움과 직접적으로 맞닿아 있다.


현재 엔씨(NC)는 여러 불확실한 상황과 다양한 주제에 대해서 자연스럽게 대화하고 사람과 상호작용하는 디지털 휴먼 개발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연구 조직은 AI, NLP 등 디지털 휴먼 개발에 필요한 모든 기술 요소를 갖춘 상태이며 'TJ Kim'을 비롯한 그동안의 연구 결과가 점차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엔씨(NC)의 R&D를 이끌고 있는 이제희 CRO(Chief Research Officer, 최고연구책임자)는 "디지털 휴먼의 인터랙션은 상호작용이 중요한 게임 콘텐츠에서 빛을 발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엔씨는 사람들이 원하는 디지털 휴먼을 만든다는 공통의 목표를 위해 앞으로도 노력과 시간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