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 맑음동두천 27.3℃
  • 맑음강릉 25.7℃
  • 맑음서울 27.9℃
  • 맑음대전 28.3℃
  • 구름조금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26.5℃
  • 구름조금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6.5℃
  • 맑음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6.4℃
  • 맑음강화 23.6℃
  • 맑음보은 27.6℃
  • 구름조금금산 26.4℃
  • 구름조금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조금거제 26.0℃
기상청 제공

"미래 모빌리티 위한 여정"...조주완 LG전자 사장 "혁신적 고객 경험 제시"

독일 뮌헨 'IAA 모빌리티 2023' 프레스 콘퍼런스
조주완 "업계 리더들 동참해 성장 가능성 높이자"

 

【 청년일보 】 LG전자는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공개하고, 가전과 IT에서 축적한 고객 경험 노하우를 기반으로 혁신적 고객 경험을 제시하겠다며 선도적 역할을 다짐했다.

 

LG전자는 조주완 LG전자 사장이 4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국제 모터쇼 'IAA 모빌리티 2023' 개막에 앞서 열린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이같이 밝혔다. 

 

조 사장은 "오랜 기간 가전과 IT 사업으로 쌓아온 고객 경험 노하우를 기반으로 미래 모빌리티를 위한 혁신적인 고객 경험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이 여정에 업계 리더들이 동참해 성장 가능성을 함께 높여가자"고 제안했다.

 

LG전자는 미래 먹거리로 전장사업 육성에 힘쓰고 있다. 

 

LG전자는 지난 7월 고객경험을 다양한 영역으로 연결·확장하는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 기업’으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이어 생활가전 분야의 스마트 홈 솔루션 'UP가전 2.0'을 공개했고 두 번째로 전장사업 분야에서 미래 모빌리티를 위한 고객경험 청사진을 제시했다.

 

조 사장은 전장사업을 이끌 고객 중심 미래 모빌리티 경험 테마로 '알파블(Alpha-able)'을 소개했다. 알파블은 개인화된 디지털 공간(Personalized Digital Cave)으로 자동차를 정의하고 변형(Transformable), 탐험(Explorable), 휴식(Relaxable)의 미래 모빌리티 고객경험 테마를 모두 가능케 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현재 모빌리티 산업은 소프트웨어 중심의 자동차 'SDV(Software Defined Vehicle)'로 진화하고 있다. LG전자 역시 SDV로 전환하는 시대의 흐름에 맞춰 고객 특화 디자인, 차별화된 고객경험 등을 앞세워 선제적으로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

 

LG전자 전장사업은 미래 모빌리티 시대의 핵심 기술로 꼽히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VS사업본부)와 전기차 파워트레인(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이하 LG마그나), 차량용 조명 시스템(ZKW) 등 3대 축을 중심으로 운영된다.

 

LG마그나는 전기차의 중추적 역할을 하는 이파워트레인의 성능을 고도화하고 제품 커버리지와 고객 확대를 위해 유럽에 신규 생산기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조 사장은 "LG전자는 항상 고객을 이해하고 차별화된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는 DNA를 갖고 있다"며 "고객 중심의 경험을 제공하는 미래 모빌리티를 위한 여정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