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7 (일)

  • 흐림동두천 26.4℃
  • 흐림강릉 29.8℃
  • 흐림서울 28.0℃
  • 흐림대전 26.1℃
  • 흐림대구 27.1℃
  • 흐림울산 31.2℃
  • 흐림광주 27.8℃
  • 구름많음부산 27.8℃
  • 구름많음고창 28.0℃
  • 구름많음제주 33.4℃
  • 흐림강화 26.5℃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6.2℃
  • 구름많음강진군 27.2℃
  • 흐림경주시 31.1℃
  • 흐림거제 26.3℃
기상청 제공

LG전자, 전기차 충전사업 글로벌 확대 가속화…차지포인트와 '맞손'

'충전 솔루션 사업자' 입지 강화…LG 광고 솔루션, ThinQ 등 접목

 

【 청년일보 】 LG전자가 북미 1위 전기차 충전사업자와 전기차 충전사업의 글로벌 확대에 속도를 낸다.

 

19일 LG전자에 따르면 최근 북미 충전사업자 '차지포인트(ChargePoint)'와 '전기차 충전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조주완 LG전자 CEO는 오는 2030년 매출 100조원의 비전 달성을 위한 신성장 동력 중 하나로 전기차 충전기 사업을 지목, 조(兆) 단위 사업으로 빠르게 육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LG전자는 지난 1월 美 텍사스 공장에서 전기차 충전기 생산을 시작한 데 이어 이번 협약을 통해 북미, 나아가 유럽 등 글로벌 시장으로 전기차 충전사업을 확대해나갈 전기를 마련한다.

 

이번 협약으로 LG전자는 기존 CPO 고객 외 방대한 충전 인프라를 보유한 차지포인트를 고객사로 추가 확보한다. 차지포인트는 뛰어난 품질의 LG전자 전기차 충전기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다.

 

양사의 협력은 새로운 충전사업 기회 발굴에도 시너지를 낼 전망이다.

 

LG전자는 북미 지역에서 호텔TV·디지털 사이니지·로봇 등 여러 B2B 사업을 운영하며 신뢰받는 비즈니스 파트너로 자리매김해 왔다. 

 

양사는 호텔·병원·쇼핑몰 등 LG전자가 네트워크를 맺고 있는 B2B 파트너사를 비롯한 신규 고객을 대상으로 충전사업을 확대하는 데에 협업한다.

 

LG전자는 '충전기 제조 사업자'를 넘어 '충전 솔루션 사업자'로서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차지포인트와 함께 전기차 충전 솔루션 고도화를 추진한다.

 

먼저 전기차 충전기에 LG전자의 상업용 디스플레이 광고 솔루션 'LG DOOH Ads'를 적용하는 데에 힘을 모은다. LG DOOH Ads는 매장, 옥외 등 다양한 환경에 최적화된 광고 콘텐츠를 전달하는 솔루션이다.

 

LG DOOH Ads를 적용한 충전기 디스플레이로 다양한 광고를 편리하게 송출해 B2B고객의 솔루션 경험을 확장한다.

 

아울러 LG전자의 ThinQ를 차지포인트의 가정용 전기차 충전 솔루션인 홈플렉스와 연동하는 데도 협력한다. 이를 통해 ThinQ는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것은 물론, 충전 상태 관리와 충전 스케줄 조정 등 홈디바이스와 전기차 충전기를 통합 관리하는 스마트홈 플랫폼으로 확장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흥규 LG전자 EV충전사업담당은 "북미 최대 CPO 차지포인트와 협업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전기차 충전 솔루션 사업자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