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미래에셋증권, 김미섭·허선호 각자대표 체제 출범

김미섭 부회장에 이어 허선호 부회장 각자대표에 선임
최현만·이만열 전 대표 퇴임 후 2기 전문경영인 체제 돌입

 

【 청년일보 】 미래에셋증권은 6일 김미섭·허선호 부회장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증권은 이날 임시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열고 허 부회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앞서 미래에셋증권은 지난 10월 김 부회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한 바 있어 이번 인사로 각자 대표이사 체제가 됐다. 허 부회장 임기는 오는 2025년 3월까지다.


허 부회장은 현 WM(자산관리) 사업부 대표로, 대외환경 변화에 따른 자산관리 비즈니스 성장강화, 플랫폼 고도화로 디지털 경쟁력 강화 등 WM 사업 전반의 혁신을 이끌었다.


김 부회장은 미래에셋자산운용 홍콩·싱가포르·브라질 법인 대표, 글로벌사업부문 대표, 대표이사를 역임했고, 홍콩, 인도 등 신규 지역 진출 및 해외법인 설립, 국내 최초 룩셈부르크 SICAV 펀드 출시, 글로벌 X 인수 등을 수행한 글로벌 금융투자 및 경영 전문가다.


미래에셋증권은 "선임된 대표이사 2인은 글로벌, IB(기업금융), 자산관리, 인사, 기획 등 금융투자업 전반의 경험을 통해 높은 금융투자업에 대한 이해도를 갖고 있으며 글로벌 경영 마인드를 갖췄다"며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통해 책임경영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이번 임시주주총회에서 미래에셋증권은 신규 사내이사로 허 부회장과 함께 전경남 사장을 선임했다.


미래에세관계자는 "100년 기업의 초석을 다지고 2기 전문경영인 체제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한편 최현만 전 회장과 조웅기 전 부회장, 이만열 전 사장은 그간 그룹의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고문으로 위촉됐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