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5℃
  • 구름많음강릉 14.9℃
  • 구름많음서울 12.8℃
  • 흐림대전 15.0℃
  • 흐림대구 15.3℃
  • 울산 14.7℃
  • 흐림광주 15.7℃
  • 부산 14.4℃
  • 흐림고창 16.8℃
  • 제주 16.8℃
  • 구름많음강화 11.2℃
  • 흐림보은 15.1℃
  • 흐림금산 15.3℃
  • 흐림강진군 15.4℃
  • 흐림경주시 13.7℃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2021 국감]대장동 의혹 격돌 예고...오늘 법사위·국토위 국감

의혹 수사 서울중앙지검에 여야의 질의 집중 전망

 

【 청년일보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이 정국 최대 이슈화되며 국정감사에서 여야간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국회는 14일 법사위, 국토위, 교육위 등 10개 상임위원회별로 국정감사를 이어간다.

 

먼저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을 향해 여야의 질의가 집중될 것으로 보 법사위는 서울고검·서울중앙지검·서울동부지검·서울남부지검·서울북부지검·서울서부지검·수원지검 등을 상대로 국감을 진행한다.

 

국민의힘은 이 지사와 대장동 의혹의 연결고리를 집중 부각할 전망이다. 검찰이 대장동 의혹의 본거지인 성남시청과 경기도청을 아직 압수 수색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하며 특검 도입을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이번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로 규정하고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나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 등 화천대유와 얽힌 야권 인사를 거론할 전망이다. 

 

2015년 대장동 개발사업 비리 의혹을 수사 지휘했던 강찬우 당시 수원지검장이 화천대유 고문으로 활동한 점도 주요 이슈다. 

 

또한 이재명 대선후보가 오는 20일 국토위의 경기도 국감에 출석하기로 하면서 대장동 의혹과는 거리가 먼 피감 기관들이지만 한국부동산원·주택도시보증공사 등 국감에서도 대장동 이슈가 부각될 전망이다. 

 

대장동 관련 자료 제출 요구에 대한 경기도청의 협조 문제를 두고 여야 간 갈등이 격화될 가능성도 있다. 증인채택과 관련해서도 진통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방송문화진흥회·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등을 대상으로 감사를 진행한다.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영화진흥위원회 등을 상대로 질의한다.

 

이어 보건복지위원회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건강증진개발원, 대한적십자사, 국립중앙의료원 등을 상대로 국감을 진행한다.

 

또한 서울대학교를 대상으로 한 교육위 국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서울대에서 직위해제 된 후 20개월간 5천600여만원을 급여로 받은 것이 주된 쟁점이다.

 

국방위원회는 공군본부와 해군본부 등을 상대로 질의가 이어질 예정이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