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금)

  • 맑음동두천 -9.5℃
  • 구름조금강릉 -3.5℃
  • 맑음서울 -5.5℃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4.1℃
  • 맑음울산 -1.2℃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1.0℃
  • 맑음고창 -5.8℃
  • 맑음제주 0.8℃
  • 맑음강화 -9.2℃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4.3℃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2021 국감] 김한정 의원 "한국소비자원 리콜 권고, 온라인 플랫폼이 압도적"

올해 리콜 권고 229건 중 72.5%가 플랫폼사업자
김 의원 "플랫폼 사업자, 소비자보호대책 강구해야"

 

【 청년일보 】 온라인 플랫폼에 대한 소비자들의 피해가 증가하면서 이에 따른 한국소비자원의 리콜 권고 건수도 해마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예산결산특별위원회, 경기 남양주을)은 올해 한국소비자원의 리콜 권고 229건 중 72.5%에 해당하는 166건이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라고 밝혔다.

 

김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7년~2021년 8월까지) 리콜 권고 상품 수는 총 987건이었다. 올해는 8월 기준 229건의 리콜 권고가 내려져 지난해 전체인 221건을 이미 넘어섰다.

 

이중 플랫폼 사업자에 대한 리콜 건수는 지난 5년간 512건이 발생했고, 올해 8월까지는 166건이 발생했는데 이는 지난해 98건에 비해 급증한 것이다.

 

플랫폼 별로 살펴보면 네이버가 340건으로 가장 많았고 11번가(168건), 쿠팡(156건), 이베이코리아(135건), 인터파크(82건) 순이었다. 특히 대부분이 해외 배송 상품으로 이에 대한 피해구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김한정 의원은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들이 해외배송상품 입점 시 상품에 대해 꼼꼼히 검토하는 등 소비자 보호 에 더한층 노력해야 한다"며 "현재 한국소비자원이 수행하는 리콜 이행 확인 절차를 강화하여 사업자가 리콜 권고를 충실히 따르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