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2.7℃
  • 구름조금강릉 4.0℃
  • 구름조금서울 -2.5℃
  • 구름많음대전 -0.4℃
  • 구름많음대구 2.9℃
  • 구름많음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2.7℃
  • 구름많음부산 6.8℃
  • 흐림고창 0.6℃
  • 흐림제주 6.4℃
  • 맑음강화 -1.6℃
  • 구름많음보은 -0.4℃
  • 구름많음금산 -0.5℃
  • 구름많음강진군 2.9℃
  • 구름많음경주시 4.3℃
  • 구름많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멕시코에 전기차 부품 공장 설립

19일 멕시코 라모스 아리즈페에서 LG마그나 전기차 부품 생산공장 착공식
LG마그나 북미 지역 생산 거점… LG전자와 마그나 합작법인 설립 후 첫 해외공장

 

【 청년일보 】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이 멕시코에 전기차 부품 생산공장을 설립한다.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이하 LG마그나)은 19일(현지시간) 멕시코 코아우일라주 라모스 아리즈페에서 LG마그나 전기차 부품 생산공장 착공식을 가졌다.

 

LG마그나는 연면적 2만 5000㎡ 규모의 생산공장을 2023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이곳에서는 GM의 차세대 전기차에 탑재할 구동모터, 인버터 등 핵심부품을 생산한다.

 

이 공장은 LG마그나의 북미 지역 생산 거점으로, 지난해 7월 LG전자와 마그나가 합작법인을 설립한 후 처음 구축하는 해외공장이다. LG마그나는 한국 인천, 중국 남경에 이어 세 번째 공장을 운영한다.

 

LG마그나는 주요 고객사 생산거점과의 접근성과 마그나와의 시너지를 감안해 멕시코 중부에 위치한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 라모스 아리즈페에 공장을 설립한다. 이곳은 GM 등 완성차 업체를 비롯해 부품사 공장이 밀집해 있으며 마그나 파워트레인의 공장도 위치하고 있다.

 

LG마그나는 미국 정부의 친환경 모빌리티 정책에 전략적으로 대비하면서 공급망 관리에 이점이 있는 이번 신규 공장을 교두보로 삼아 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을 강화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8월 미국 정부는 2030년까지 자국에서 판매할 신차의 50%를 친환경 전기차로 대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시장조사업체 마크라인에 따르면 올해 1월 한 달 전기차 판매량 기준으로 미국은 중국(35만 대), 유럽(12만 대)에 이어 6만 대의 전기차가 팔린 3대 전기차 시장이다.

 

정원석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대표는 "이번 신규 공장 설립은 LG마그나가 북미 완성차 업계의 전기차 부품 핵심 파트너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은석현 LG전자 VS사업본부장은 "북미 지역에 최초로 구축하는 생산거점을 기반으로 LG전자와 마그나의 전장사업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으며, 톰 럭커 마그나 파워트레인 대표는 "양사가 전기차 시대의 혁신 파트너로 나아가는 핵심 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