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0.9℃
  • 구름조금강릉 4.8℃
  • 맑음서울 -0.4℃
  • 맑음대전 1.3℃
  • 구름많음대구 3.8℃
  • 구름많음울산 4.6℃
  • 흐림광주 3.0℃
  • 구름많음부산 6.9℃
  • 구름많음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6.3℃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1.1℃
  • 구름조금금산 1.7℃
  • 구름많음강진군 3.7℃
  • 구름많음경주시 4.9℃
  • 구름많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분기 기준 매출·영업익 최대"… LG전자, 1분기 영업이익 1조 8805억 원

프리미엄 제품의 꾸준한 인기와 일시적으로 증가한 특허 수익 영향
각 사업본부 영업이익은 인적구조 쇄신비용 반영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감소

 

【 청년일보 】 LG전자가 프리미엄 제품의 꾸준한 인기와 일시적으로 증가한 특허 수익의 영향으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분기 기준 최대치를 기록했다.

 

LG전자는 올 1분기 매출 21조 1114억 원, 영업이익 1조 8805억 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8.5%, 영업이익은 6.4% 증가했다.

 

H&A사업본부는 매출 7조 9702억 원, 영업이익 4476억 원을 기록했다.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호조, 효율적인 자원 운영, 체계적인 공급망 관리 등을 통해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매출은 분기 사상 최대로, 'LG 오브제컬렉션'을 비롯해 신가전, 스팀가전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증가함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18.8% 늘었다. 글로벌 모든 지역에서 고르게 매출이 증가했으며 특히 북미·유럽을 중심으로 한 선진시장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HE사업본부는 매출 4조 649억 원, 영업이익 1884억 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TV 시장의 정체 속에서도 올레드 TV, 초대형 TV 등 프리미엄 제품의 꾸준한 인기로 인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증가했다. HE사업본부는 재작년 4분기 이후 지속적으로 4조 원을 넘는 분기 매출을 달성했다.
 
VS사업본부는 매출 1조 8776억 원, 영업손실 63억 원을 기록했다. 업체 간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매출 성장, 원가 절감 등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매출은 분기 최대로 차량용 반도체 수급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인포테인먼트, 전기차 파워트레인, 차량용 조명 시스템의 판매가 모두 늘며 전년 동기 대비 8.5% 증가했다.

 

BS사업본부는 매출액 2조 167억 원, 영업이익 370억 원을 기록했다. 주요 부품 가격과 물류비의 인상이 있었지만, IT 제품과 인포메인션 디스플레이의 판매 호조로 안정적인 수익성을 달성했다. 

 

매출은 분기 최대로 전년 동기 대비 23.7% 증가했다. 아카데미 시즌을 맞아 IT 제품의 신규·교체 수요가 늘어나고 B2B 시장도 점차 회복세에 접어들면서 BS사업본부는 처음으로 분기 매출액 2조 원을 돌파했다.

 

한편 올 1분기엔 LG전자 전사적으로 조직의 역동성 제고 차원에서 진행한 인적구조 쇄신비용이 각 사업본부 실적에 반영되면서 사업본부별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감소했다. 다만, 특허 수익이 일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전체 영업이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 2분기 글로벌 불확실성 지속 전망… 사업 경쟁력 높여 견조한 수익성 확보 주력

 

올 2분기는 지정학적 이슈, 인플레이션 우려, 환율 변동, 공급망 리스크 등 불확실성이 지속됨에 따라 원자재 가격 상승, 물류비 증가와 같은 원가 인상 요인이 이어져 경영환경이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는 고객가치를 최우선으로 두고 사업 본연의 경쟁력을 더욱 높여 견조한 수익성을 확보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LG전자는 프리미엄을 앞세운 생활가전, TV 등 주력사업의 글로벌 시장 지배력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아울러 미래성장동력인 전장사업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는 한편 AI, DX, 로봇, 헬스케어 등 미래사업을 위한 투자도 늘려 사업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한다.

 

H&A사업본부는 현지화 전략을 바탕으로 생활가전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신가전 ▲오브제컬렉션 ▲UP 가전 ▲LG 씽큐와 같은 차별화된 경쟁력을 앞세워 실적 상승세를 유지한다.

 

글로벌 TV 시장은 전체 수요 감소에 따라 업체 간 경쟁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프리미엄 제품의 수요는 지속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HE사업본부는 ▲올레드 TV ▲QNED TV ▲초대형 TV 등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확대에 힘입어 전년 동기 수준의 매출이 기대된다.

 

자동차 부품 시장은 차량용 반도체 공급 리스크가 지속됨에 따라 불확실한 환경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VS사업본부는 차량용 반도체를 비롯한 주요 부품의 수급 상황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차별화된 제품 경쟁력을 기반으로 적극적인 수주 활동을 펼친다는 방침을 내놨다.

 

B2B 시장은 점진적인 회복세를 보이는 반면, IT 제품 시장의 성장세는 전년 대비 다소 둔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BS사업본부는 경쟁력을 갖춘 노트북, 모니터 등 전략 제품에 집중하고,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 사업의 경우 특정 고객군별 최적화된 솔루션을 앞세워 신규 프로젝트를 발굴해 매출을 확대하고 안정적인 수익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