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6.1℃
  • 흐림강릉 12.8℃
  • 구름많음서울 16.9℃
  • 흐림대전 15.6℃
  • 구름많음대구 17.8℃
  • 흐림울산 17.1℃
  • 구름조금광주 17.4℃
  • 흐림부산 18.4℃
  • 구름조금고창 17.3℃
  • 구름많음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6.4℃
  • 흐림보은 15.3℃
  • 흐림금산 13.7℃
  • 구름조금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6.1℃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614억 횡령, 문서 위조기법 교묘"...금감원, 우리은행 수시 검사 연장

현장 검사 직원 7∼8명 수준으로 확대...50억 추가 범행 찾기도
다른 은행들 '내부 통제' 점검 자료 분석 중...문제 시 검사·제재

 

【 청년일보 】 우리은행 직원의 600억원대 횡령 사건과 관련해 검사에 착수한 금융감독원이 검사 기간을 내달까지 연장한다.

 

26일 금융당국 및 금융권 등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달 27일 우리은행에서 직원의 횡령 사고를 보고를 받은 다음 날인 28일 우리은행 본점에 대한 수시 검사에 돌입했다.

 

이후 금감원은 검사 인력을 추가 투입해 무려 한 달이 넘게 대대적인 검사를 벌였다. 검사는 오는 27일로 종료가 될 예정이었으나, 금감원은 검사를 연장, 횡령 사건에 대한 정황을 계속 들여다본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금융권 안팎에선 금감원이 우리은행의 내부 통제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정황을 파악하고 구체적인 경위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우리은행 직원 횡령 사건 수시 검사는 아직 들여다볼 부분이 더 있어 연장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10년 전부터 일어난 일이었고 직원의 문서 위조 기법이 교묘해 이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금감원은 이번 수시 검사에서 데이터 추적·복구 전문가를 포함, 현장 검사 직원을 7∼8명 수준으로 늘렸다. 이 과정에서 회삿돈 614억원을 횡령한 우리은행 직원이 50억원을 더 빼돌린 정황을 발견해 검찰에 통보하기도 했다.

 

해당 우리은행 직원은 2012년부터 6년 동안 세 차례에 걸쳐 614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지난달 27일 고소됐다. 이 돈은 우리은행이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 당시, 참여한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에 돌려줘야 했던 계약보증금이다.

 

이 직원은 2012년과 2015년 부동산 신탁회사에 맡기겠다며 돈을 인출했고, 2018년에는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산하 회사에 돈을 보내는 것처럼 문서를 위조한 뒤 빼돌린 것으로 우리은행은 파악하고 있다.

 

여기에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인천 공장에 대한 매각 계약금 약 70억원 중 50억원 가량을 추가로 횡령한 정황까지 금감원의 이번 수시 검사에서 포착됐다.

 

한편, 금감원은 우리은행 직원의 횡령 사고가 발생하자 지난 2일 유사한 사례를 막기 위해 모든 은행에 내부 통제 시스템을 긴급 점검하라고 지시한 바 있으며, 최근 취합한 자료에 대한 정밀 분석에 들어갔다.

 

정밀 분석 과정에서 문제가 적발되는 은행에 대해서는 별도의 검사 또는 제재가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금감원이 우리은행 직원의 횡령 사고 이후 각 은행에 기업 구조조정과 관련한 내부 통제 점검을 요구한 데 이어 은행과 증권사를 포함한 전 금융권에 내부 통제 시스템을 점검해 보고하라고 요청해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고 언급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