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흐림동두천 21.2℃
  • 흐림강릉 22.7℃
  • 서울 22.9℃
  • 흐림대전 25.7℃
  • 흐림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6.7℃
  • 흐림광주 28.9℃
  • 흐림부산 24.5℃
  • 구름많음고창 28.6℃
  • 맑음제주 29.3℃
  • 흐림강화 22.1℃
  • 흐림보은 25.2℃
  • 구름많음금산 26.6℃
  • 구름많음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30.7℃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CJ ENM "2023년, '바스키아' IP로 4천억원 목표"

CJ ENM, 2022년 골프웨어 트렌드 발표…'뉴럭셔리'·'캐주얼라이징'·'아이코닉'
'바스키아' 기반으로 브랜드 다각화…2023년까지 누적 주문금액 4천억원 목표
'바스키아 골프', '바스키아 브루클린', '장 미쉘 바스키아' 3개 브랜드로 시장 리딩

 

【 청년일보 】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K-골프웨어 시장 트렌드는 더 비싸고 더 희소성 있게(뉴럭셔리), MZ세대 위주로(캐주얼라이징), 캐릭터·로고 플레이로 뚜렷한 개성을 갖춘(아이코닉 디자인) 브랜드가 대세를 이루며 진화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또 한국 골프웨어 시장 규모가 올해 6조3천억원 수준으로 전년비 1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CJ ENM은 지난 10일 자사 프리미엄 골프웨어 '바스키아 브루클린'의 2022 FW 프리뷰 행사를 열며 국내 골프웨어 시장의 특성과 2022년 골프웨어 트렌드를 발표했다.


이와 함께 CJ ENM은 골프 캐주얼 '바스키아 골프', 프리미엄 골프웨어 '바스키아 브루클린', MZ 스트릿 컨템포러리 브랜드 '장 미쉘 바스키아' 등 3개 브랜드로 바스키아 IP를 다각화해 2023년까지 누적 주문금액 4천억 원을 달성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이날 발표를 맡은 홍승완 CJ ENM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별도의 복장이 없는 미국, 유럽과 달리 한국, 일본만 골프웨어 조닝이 유난히 발달한 특성을 보인다"며 "이는 골프를 스포츠 그 자체로 여기는 미국, 유럽과는 달리 한일 두 나라는 골프가 비즈니스와 연결된 ‘문화’ 로 발달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코로나19 이후 2030 골린이와 여성 골퍼가 대거 유입되며 골프웨어를 명품처럼 소비하는 트렌드가 형성됐다"며 "단일 국가 기준으로 사실상 한국의 골프웨어가 전 세계적으로 가장 큰 시장이라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홍승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이날 2022년 K-골프웨어 트렌드를 세 가지 키워드로 요약했다.


첫 번째는 명품 못지 않은 가격 정책과 희소성을 뜻하는 '뉴럭셔리'다. 남과 똑같은 옷은 입기 싫은, 필드 위 나만의 스타일을 추구하는 고객이 늘면서 골프웨어 생산 방식도 다품종 소량 생산으로 변화해 가격도 비싸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두 번째는 비정형적인 스타일을 의미하는 '캐주얼라이징'이다. MZ세대는 골프웨어도 중장년층과 다르게 입고 싶어한다. 기성 세대가 즐겼던 전형적인 골프복이 아닌 다채로운 스타일로 활용이 가능한 새로운 골프웨어를 선호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마지막으로 '아이코닉 디자인'이다. 명품처럼 캐릭터, 로고 플레이 등 한눈에 봐도 브랜드를 분별할 수 있을 만큼 정체성이 뚜렷한 브랜드가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추세다.


뒤 이은 발표에서 최요한 CJ ENM 커머스부문 패션상품담당은 CJ ENM의 대표 라이선스 '바스키아'를 3개의 브랜드로 다각화해 IP 팬덤화를 구축, 오는 2023년까지 누적 주문금액 4천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CJ ENM이 '장 미쉘 바스키아(Jean Michel Basquiat)' 재단과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지난 2016년부터 전개하고 있는 브랜드 <바스키아 골프> 외에 프리미엄 라인과 캐주얼 라인을 추가로 선보이며 바스키아 브랜드를 다각화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주목할 것은 이날 선보인 프리미엄 골프웨어 브랜드 '바스키아 브루클린'이다. CJ ENM이 자사의 TV홈쇼핑 채널을 중심으로 판매해온 '바스키아 골프'와는 달리, '바스키아 브루클린'은 백화점 및 패션 버티컬 플랫폼을 중심으로 유통채널을 전개할 계획이며 자사 채널인 TV홈쇼핑이나 온라인쇼핑몰에서는 판매하지 않는다. 이는 ‘하이엔드 브랜드’로 포지셔닝 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에 따라 첫 론칭인 지난 4월 백화점 더현대 서울에서 팝업스토어를 열며 고객에 첫 선을 보였고, 롯데 에비뉴엘, 갤러리아 압구정점,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서도 팝업스토어를 열 계획이다. 또 무신사 골프와 골프 전문 버티컬 앱인 더카트 골프 등의 플랫폼에도 입점을 완료했다.


골프에서 시작된 바스키아 브랜드는 MZ세대를 겨냥하는 스트릿 컨템포러리 브랜드로도 확장된다. 이달 중순 '비케이브(舊 배럴즈)'와 손잡고 캐주얼한 컨셉의 '장 미쉘 바스키아'까지 선보일 계획이다. 커버낫·와릿이즌 등 국내 대표 캐주얼 브랜드를 보유한 비케이브의 경험과 역량을 접목시켜 MZ 세대를 타깃으로 한 신규 비즈니스까지 확장 시키겠다는 포부다.


CJ ENM의 스포츠·캐주얼 상품을 총괄하는 최요한 CJ ENM 커머스부문 패션상품담당은 "골프웨어 트렌드를 반영한 감각적인 상품 디자인과 브랜드 콘셉트로 '바스키아 브루클린'을 젊은 세대가 선호하는 하이엔드 골프 브랜드로 안착시킬 것"이라며 "패션 상품 취급액 1조원을 돌파한 CJ온스타일의 저력을 바스키아 브랜드로 입증해 보이겠다"고 밝혔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