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흐림동두천 -5.7℃
  • 흐림강릉 -0.8℃
  • 흐림서울 -3.8℃
  • 흐림대전 -3.4℃
  • 흐림대구 -2.1℃
  • 구름많음울산 0.7℃
  • 흐림광주 -0.9℃
  • 흐림부산 3.0℃
  • 흐림고창 -2.6℃
  • 흐림제주 4.0℃
  • 흐림강화 -5.6℃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4.5℃
  • 흐림강진군 -0.5℃
  • 흐림경주시 -3.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뉴삼성' 구축 박차···이재용 부회장, 삼바 4공장 준공식 참석

현장경영 보폭 확대···’제2의 반도체’ 바이오 분야 점찍어
4공장에 약 2조원 투자···상암월드컵경기장 1.5배 규모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생산 허브' 역할 적극 수행 방침”

 

【청년일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현장 경영 보폭을 적극 넓혀가고 있다. 무엇보다 이 부회장이 바이오 분야에서 '제2의 반도체' 신화를 구현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한 만큼 ‘뉴삼성’에 속도가 붙을 것이란 업계 전망이 나온다.

 

삼성은 11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인천광역시 연수구 소재 삼성바이오로직스 송도캠퍼스를 찾아 세계 최대 바이오 의약품 생산 시설인 바이오로직스 제4 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이 송도 바이오 캠퍼스를 찾은 건 2015년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기공식 이후 7년 만이다.

 

삼성 관계자에 따르면 제4 공장은 생산 능력이 24만 리터에 달하는 생산 공장으로, 이달부터 가동에 들어갔으며 삼성은 약 2조원을 투자했다.

 

제4 공장이 가동됨에 따라 삼성은 바이오의약품 생산 능력 총 42만 리터를 확보해, 바이오의약품 위탁 개발·생산(CDMO) 분야 글로벌 1위를 달성했다.

 

이 부회장은 가동을 시작한 제4공장을 직접 점검한 후, 삼성바이오로직스 및 삼성바이오에피스 경영진을 각각 만나 CDMO 및 바이오시밀러 사업 중장기 전략을 논의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공격적인 투자로 출범 10년 만에 바이오의약품 생산능력 세계 1위를 달성했으며, 현재 글로벌 20대 제약회사 중 12곳을 고객사로 유치해 바이오의약품을 위탁생산하고 있다.

 

이번에 부분 가동을 시작한 제4공장이 정상 가동되는 내년에는 생산 능력을 총 60만 리터까지 확대하게 됨으로써, 글로벌 바이오 CDMO 시장에서의 '초격차' 우위를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이란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삼성 관계자는 “바이오를 반도체에 버금가는 '미래 먹거리'로 육성하기 위해 공격적인 투자를 지속하는 한편,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 확대 등 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CDMO 분야에선 이번에 준공한 제4공장에 이어 앞으로 제5 공장, 제6 공장을 추가로 건설하고 생산 기술 및 역량을 고도화해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생산 허브' 역할을 수행해 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편, 이 부회장은 8월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반도체 R&D단지 기공식에 참석한 데 이어 삼성엔지니어링, 삼성SDS, 삼성생명 등 그룹의 주요 계열사 등을 방문하며 '현장 경영' 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