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6℃
  • 구름많음강릉 29.7℃
  • 구름많음서울 27.3℃
  • 구름많음대전 26.5℃
  • 흐림대구 27.2℃
  • 흐림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5.3℃
  • 흐림부산 24.0℃
  • 흐림고창 24.3℃
  • 구름많음제주 24.2℃
  • 구름조금강화 21.9℃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5.0℃
  • 구름조금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로봇사업 본격화"···삼성전자, 레인보우로보틱스 지분 추가 매입

레인보우로보틱스 지분율 15%···매입 금액 278억원

 

【청년일보】 삼성전자가 로봇 개발업체 레인보우로보틱스 지분을 추가로 사들이며 로봇 사업에 힘을 싣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15일 자로 레인보우로보틱스 보통주 91만3천936주를 주당 3만400원에 장외매수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이로써 레인보우로보틱스 지분율은 10.22%(194만200주)에서 14.99%(285만4천136주)로 늘었다.

 

이번 주식 매입 금액은 약 278억원이다. 거래 상대방은 레인보우로보틱스 최대주주인 오준호 최고기술경영자(CTO) 등 6명이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레인보우로보틱스와 최대주주 변경을 수반하는 콜옵션 조건이 포함된 주주 간 계약도 전날 체결했다.

 

계약에 따라 삼성전자는 레인보우로보틱스 최대주주 등이 보유하는 주식 전부를 삼성전자에 매도하도록 청구할 권리를 가진다.

 

삼성전자는 콜옵션 행사 물량에 따라 레인보우로보틱스 최대주주에 오를 수 있다. 콜옵션 의무자는 현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 포함 7인이다.

 

콜옵션 대상 주식은 855만439주다. 삼성전자가 콜옵션을 행사하면 지분율은 59.94%까지 늘어날 수 있다.

 

지난해 3분기 기준 레인보우로보틱스 최대주주 오준호 CTO의 지분율은 20.98%다. 콜옵션 행사 기간은 계약 체결일로부터 최대 6년간이다.

 

신성장 동력으로 로봇 사업 육성에 힘쓰는 삼성전자는 지난 1월 레인보우로보틱스 지분 10.22%를 590억원에 매입했다.

 

지분 매입과 관련해 당시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큰 의미는 없고 주식만 취득한 것으로 생각해달라"면서도 "신성장 동력이 로봇 사업이 맞다"고 재확인했다.

 

아울러 올해 안에 운동을 보조하는 시니어 특화 로봇 'EX1' 로봇을 출시할 계획도 밝혔다.

 

전날 주주총회에서도 한 부회장은 "향후 본격화할 로봇 시대에 대한 선제 대응을 강화해나가겠다"면서 "다양한 로봇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강화하고 고객 생활에서 유용함을 체험할 수 있는 제품 개발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1년 설립된 레인보우로보틱스는 국산 다족보행 로봇 플랫폼 기술을 보유한 업체로 이족보행 로봇, 사족보행 로봇, 협동로봇 등을 개발하고 공급한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