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 (일)

  • 맑음동두천 14.8℃
  • 맑음강릉 24.5℃
  • 맑음서울 17.6℃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6.3℃
  • 맑음광주 17.7℃
  • 맑음부산 18.3℃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7.6℃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4.4℃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3.8℃
  • 구름조금거제 14.2℃
기상청 제공

김형수 SK하이닉스 D램개발 부사장, 한국공학한림원 '젊은공학인상' 수상

'세계 최초 기술 개발' 타이틀 등 한국의 반도체 산업 발전 기여 공적 인정받아
"더 많은 후배가 훌륭한 공학인이 되도록 선배로서의 역할 게을리하지 않을 것"

 

【 청년일보 】 SK하이닉스는 23일 김형수 DRAM개발 부사장이 지난 20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27회 한국공학한림원 대상 시상식에서 '젊은공학인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김 부사장은 한국과학기술원 박사과정을 거쳐 SK하이닉스 설계 연구원으로 지난 2005년 입사해 D램 제품 개발을 주도해왔다. 그는 여러 차례 '세계 최초 기술 개발' 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면서 한국 반도체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김 부사장은 지난 2018년 세계 최초로 1ynm 16Gb DDR5 D램을 개발하고 제품 출시 단계까지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이 제품은 이전 세대인 DDR4 D램 대비 속도는 1.8배 빨라지고 전력 소비량은 30% 감축된 스펙으로 개발됐다. 또, 고효율·고성능 제품으로서 탄소배출 저감 등 ESG 경영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어 김 부사장은 지난 2021년 단일 칩으로 업계 최대 용량인 1anm 24Gb DDR5 D램을 개발해 회사의 기술력을 한 단계 더 점프시켰다고 인정받기도 했다.


이와 함께 그는 같은 해 세계 최고 성능의 D램인 HBM 시리즈를, 연이어 지난해에는 고용량 96GB CXL 메모리를 개발해냈다.


그는 또, 지금까지 IEEE(전기·전자공학자협회)에 논문을 20편 이상 등재하며 학문적 연구에도 기여했다. 지난 2021년에는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개발, 전문 엔지니어 9명을 배출해 내기도 했다.


김형수 SK하이닉스 DRAM개발 부사장은 "공학인들은 어려운 문제를 해결했을 때 더 많은 성취감을 느낀다"며 "경쟁이 치열한 반도체 개발 환경에서 압박과 부담도 느끼지만, 이번에 받은 상 이름에 걸맞게 공학인으로서 젊은 생각을 가지고 어려움을 즐기면서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더 많은 후배가 훌륭한 공학인이 될 수 있도록 선배로서의 역할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