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맑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0.1℃
  • 맑음서울 -1.7℃
  • 박무대전 0.0℃
  • 박무대구 -0.1℃
  • 연무울산 1.6℃
  • 박무광주 3.2℃
  • 연무부산 5.1℃
  • 구름많음고창 -0.4℃
  • 구름조금제주 6.1℃
  • 맑음강화 -4.6℃
  • 흐림보은 0.7℃
  • 구름많음금산 -0.3℃
  • 구름많음강진군 -0.1℃
  • 구름많음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5.2℃
기상청 제공

"미래 비전과 사업 논의"···삼성전자, '테크 포럼 2023' 개최

한종희 부회장, 노태문 사장 등 삼성전자 경영진 대거 참여

 

【청년일보】 삼성전자는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리더(임원)급 외부 인재들을 초청해 주요 사업 방향과 연구 분야를 소개하고 기술 트렌드에 관해 논의하는 '2023 테크 포럼'을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테크 포럼'은 실리콘밸리 마운틴뷰에 위치한 삼성리서치 아메리카(Samsung Research America)에서 진행됐다. 이번 포럼에는 미국 현지의 리더급 개발자와 디자이너, 삼성전자 경영진 등 총 90여 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에선 한종희 DX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노태문 MX사업부 사장, 김우준 네트워크사업부 사장, 전경훈 DX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 사업부 개발 임원 등 경영진과 연구임원이 대거 참여해 참석자들에게 회사의 비전과 사업에 대해 공유했다.

 

또한 참석자들은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인공지능(AI) ▲모바일 경험 ▲지능형 가전 ▲SoC(System on Chip) ▲네트워크 가상기술 등에 대해 삼성전자의 관련 분야 임원으로부터 강연을 듣고 함께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서 한종희 부회장은 "삼성전자는 더 나은 일상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기술이 어떻게 실생활의 어려움과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주목해 왔다"면서 "모든 디바이스가 하나로 연결되는 개인 맞춤형 초연결을 통해 모두의 꿈과 바람이 담긴 기술을 현실로 구현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수년 간의 지속적인 조직문화 혁신으로 다양성과 포용성을 갖춘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세계 최고의 직장' 1위를 고수하고 있다"면서 "세상을 움직일 수 있는 새로운 비즈니스를 만들어가는 삼성전자의 미래 도전에 함께 하자"고 제안했다.

 

이번 행사에서 삼성전자 CTO인 전경훈 사장의 '삼성전자 R&D의 미래'에 대한 강연을 필두로 ▲영상디스플레이 ▲MX ▲생활가전 ▲네트워크 ▲삼성리서치 등 각 사업부와 조직의 임원들이 삼성전자의 주요 연구와 향후 비전을 설명하는 자리도 마련돼 참석자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수한 인재들을 대상으로 하는 인적 네트워크 기회를 다양한 형태의 이벤트를 통해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