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7.4℃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3.6℃
  • 맑음고창 -7.2℃
  • 흐림제주 2.2℃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8.3℃
  • 맑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이병철 회장 36주기 추도식 열린다…삼성·신세계·CJ 선영 찾아

경기도 용인 선영서 진행…범삼성가 찾을 듯
이재용, '부당합병·회계부정' 1심 겹쳐 불참

 

【 청년일보 】 호암 이병철 삼성 창업회장의 36주기 추도식이 17일 열린다. 이날 신세계, CJ, 한솔 등 범삼성 계열 그룹들도 참석할 것이란 전망이다.

 

재계에 따르면 이날 경기도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호암의 추도식이 진행된다. 호암의 기일은 오는 19일이지만 올해는 일요일이라서 평일로 당겨졌다.

 

이날 삼성에서는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겸 삼성글로벌리서치 고문 등이 오전에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부당합병·회계부정' 1심에 참석해, 추도식에는 불참한다.

 

호암의 외손자인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신세계그룹 사장단 등은 오후에 선영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호암의 장손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18일이나 19일에 아들 이선호 CJ제일제당 식품성장추진실장, 딸 이경후 CJ ENM 브랜드전략실장 등과 선영을 찾아 참배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현 회장은 호암이 생전에 살았던 서울 장충동 고택에서 예년과 같이 제사를 지낸다. 19일 저녁에 열리는 제사는 추도식과 별도로 진행된다.

 

범삼성 계열 그룹들은 과거엔 호암 추도식을 공동으로 진행했다. 그러나 지난 2012년 이맹희 CJ 전 회장과 이건희 삼성 선대회장이 형제간 상속 분쟁을 벌인 이후로는 같은 날 다른 시간에 별도로 행사를 해왔다. 

 

앞서 이병철 창업회장은 현재 삼성물산의 뿌리가 되는 '삼성상회'를 1938년 세웠다. 이후 1953년 설탕 사업으로 시작한 제일제당은 CJ그룹의 모태가 됐다.

 


【 청년일보=신현숙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