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흐림동두천 18.5℃
  • 맑음강릉 21.4℃
  • 박무서울 18.0℃
  • 구름조금대전 19.6℃
  • 맑음대구 22.2℃
  • 맑음울산 22.1℃
  • 박무광주 19.6℃
  • 맑음부산 21.4℃
  • 구름조금고창 18.7℃
  • 구름많음제주 21.2℃
  • 맑음강화 17.6℃
  • 맑음보은 17.6℃
  • 구름조금금산 17.1℃
  • 구름많음강진군 20.5℃
  • 맑음경주시 21.8℃
  • 구름조금거제 19.8℃
기상청 제공

대법, '최태원 내연녀 악성댓글' 50대 여성 벌금형 확정

인터넷 기사에 원색적 비난 댓글…法 "허위라는 점 충분히 인식"
엄씨가 "댓글 내용이 허위라는 증명이 없다"며 상고

증인으로 법정 향하는 최태원 SK회장 [사진=연합뉴스]
증인으로 법정 향하는 최태원 SK회장 [사진=연합뉴스]

 

[청년일보] 방송에 보도된 내용을 토대로 온라인상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에 대한 악성 댓글을 쓴 50대 여성에게 명예훼손 유죄가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상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엄 모(59)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200만원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엄씨는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게재된 최 회장 관련 기사에 최 회장과 그의 동거인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내용의 댓글을 쓴 혐의로 기소됐다. 엄씨는 최씨와 동거인에 대한 방송 보도가 사실이라고 믿고 댓글을 썼기 때문에 명예훼손의 고의가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1·2심은 "관련 내용을 보도한 프로그램 중 하나는 풍문의 내용을 소개하는 흥미 위주의 예능프로그램이고, 다른 하나는 그 정보의 출처나 정확성을 확인하기 어려운 내용"이라며 "엄씨가 보도내용이 충분히 허위라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고 판단했다.

이어 "최 회장이 대기업 총수로서 대중에 널려 알려진 공인이더라도 엄씨가 적시한 내용은 지극히 사적인 영역에 해당한다"며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엄씨가 "댓글 내용이 허위라는 증명이 없다"며 상고했지만, 대법원도 '허위가 맞다'며 하급심 판결을 그대로 확정했다.

박광원 기자 semi1283@daum.net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