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2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올 한 해 마무리 소통"···조주완 LG전자 사장 'CEO 펀톡' 진행

올해 마지막 'CEO 펀톡'···조주완 "구성원 헌신으로 성장 가능"
포트폴리오 고도화, 미래준비 강화 등 내년도 전략방향 공유

 

【청년일보】 조주완 LG전자 사장이 올해를 마무리하는 'CEO F.U.N. Talk'(펀톡)을 열어, 한 해를 되돌아 보고 '2030 미래비전' 달성을 가속화할 2024년을 위해 의지를 다지는 소통의 자리를 마련했다.

 

LG전자는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조주완 사장이 올해 마지막 'CEO 펀톡'을 열었다고 8일 밝혔다. CEO 펀톡은 조 사장이 2021년 말 취임한 후 구성원들과 소통을 위해 만든 프로그램으로, 이번이 9번째다.

 

조 사장은 "올 한 해 구성원들의 헌신과 노력 덕분에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다양한 도전에 맞서며 성장할 수 있었다"며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일 중 하나로 조 사장은 '2030 미래비전' 선포를 꼽았다. 구성원들과 치열한 고민 끝에 만들어낸 비전을 구체적인 변화와 전략을 담아 대내외적으로 자신 있게 발표할 수 있었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7월 조 사장이 선포한 '2030 미래비전'은 가전을 넘어 고객의 삶이 있는 모든 공간에서 다양한 경험을 연결·확장하는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 기업으로 변화하겠다는 내용이다.

 

이 외에도 올해 CEO 펀톡을 주기적으로 열고 다양한 주제로 임직원들과 밀착 소통을 해오며, 최근엔 CFO(최고재무책임자), CSO(최고전략책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등도 참여하면서 최고경영진과 구성원 간 소통 문화로 자리 잡힌 부분도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이날 조 사장은 '포트폴리오 고도화', 'CX(고객경험)-DX(디지털전환) 연계 통한 성과 창출', '미래준비 강화' 등 2024년 전략과제를 설명하며 '2030 미래비전' 달성을 가속화하기 위해 각 조직이 집중해야 할 역할을 당부했다.

 

조 사장은 "H&A사업본부는 스마트 가전 등 미래준비를 위한 실행력을 확보해야 하고, HE사업본부는 미디어·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플랫폼 사업 성장을 더욱 가속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VS사업본부는 모빌리티 시장에서 핵심 트렌드 중 하나인 SDV(소프트웨어 중심 차량)에 대한 대응 역량을 확보하고, BS사업본부는 버티컬 솔루션 사업 확대를 통해 B2B 전문 조직으로 성장을 도모할 것"을 강조했다.

 

올해 마지막 'CEO 펀톡'인 만큼 이날 행사엔 역대 최대인 임직원 1만여 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행사 전부터 온라인 댓글 창에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LG전자 성과는 무엇인가요?'라는 공식 질문에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그 중 '모두가 어렵다고 하는 상황에서도 최고의 실적을 보여준 구성원 모두가 성과입니다', '꾸준한 REINVENT 활동으로 조금씩 계속해서 변화해가는 LG전자가 기억에 남고 내년에도 기대가 됩니다' 등 수천 개 댓글이 달렸다.

 

조 사장은 임직원들과 진솔한 질의응답도 주고받았다. 특히 '내년엔 어떤 모습의 회사를 만들고 싶습니까?'라는 구성원 질문에 조 사장은 "모두가 다니고 싶은 회사, 즐거운 직장, 상사와의 격의 없는 소통을 뛰어넘어 지속적으로 고성과를 낼 수 있는 조직으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선 우리의 미션, 비전, 목표를 정교하게 연결시키고 실행에 대한 집요함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