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4.8℃
  • 구름조금대전 -2.6℃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0.5℃
  • 맑음부산 2.1℃
  • 맑음고창 -1.4℃
  • 흐림제주 4.2℃
  • 맑음강화 -5.6℃
  • 흐림보은 -2.7℃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연휴 반납 현장 경영 시동"…이재용 회장, 말레이시아 삼성SDI 공장 방문

올해 첫 해외 출장…스름반 SDI 배터리 공장 점검
이재용 "어렵다고 위축되지 말고 담대하게 투자해야"

 

【 청년일보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설 연휴를 반납하며 글로벌 현지 사업 점검 등 현장경영 보폭을 확대하고 있다.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 사건 1심 결과가 나온 이후 첫 공개 행보이자 올해 첫 해외 출장이다.

 

12일 삼성에 따르면 이 회장은 올해 첫 해외 출장지로 지난 9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스름반(Seremban)을 찾아 배터리 사업을 점검했다. 

 

이 회장은 현지 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SDI 배터리 1공장 생산현장 및 2공장 건설현장을 살폈다. 

 

현재 1공장을 가동하고 있는 삼성SDI는 향후 크게 성장할 원형 배터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022년부터 2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1조7천억원을 투자해 건설하는 2공장은 오는 2025년 최종 완공될 예정이며, 올해부터 '프라이맥스(PRiMX) 21700' 원형 배터리를 양산할 계획이다.

 

1991년 설립된 스름반 공장은 삼성SDI 최초의 해외 법인으로, 초기에는 브라운관을 제조하다가 2012년부터 배터리 생산을 시작했다. 

 

이 자리에서 이 회장은 "어렵다고 위축되지 말고 담대하게 투자해야 한다"면서 "단기 실적에 일희일비하지말자"고 전했다. 

 

이어 "과감한 도전으로 변화를 주도하자"면서 "새로운 가치를 만들고 확고한 경쟁력을 확보하자"고 덧붙였다.

 

삼성SDI는 지난해 매출 22.7조원, 영업이익 1.6조원을 달성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지만 최근 전동공구, 전기차 글로벌 시장 성장 둔화의 영향을 받고 있다. 

 

단기적인 시장 정체에도 불구하고 삼성SDI는 미래를 위한 투자를 차질 없이 실행하고 차별화된 기술경쟁력을 확보해 지속성장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 회장은 이어 지난 10일, 말레이시아 최대 도시인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현지 시장 반응을 살폈다. 

 

삼성전자와 말레이시아 유통기업 센헹이 2022년 함께 만든 동남아 최대 매장을 찾은 이 회장은 전략 IT 제품에 대한 소비자 반응을 직접 살펴봤다. 말레이시아는 삼성 스마트폰 출하량 1위 국가다

 

이 회장은 명절에 타지에서 가족과 떨어져 근무하는 임직원을 격려하는 시간도 가졌다. 장기간 해외에서 묵묵히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과 함께 식사하면서 설 선물을 전달하고, 애로사항도 경청했다. 

 

과거에도 이 회장은 매년 명절마다 해외 사업장을 찾아 현지 사업과 시장을 직접 점검하며 경영 구상을 해왔다.

 

지난해 추석에는 ▲이스라엘(전자 R&D센터) ▲이집트(전자TV·태블릿 공장) ▲사우디아라비아(물산 네옴시티 지하 터널 공사현장), 2022년 추석에는 ▲멕시코(전자 가전 공장·엔지니어링 정유공장 건설현장) ▲파나마(전자 판매법인) 현장을 찾았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